‘외곽슛 폭발’ 중앙대, 한양대 꺾고 3대3 OB 최강전 우승

0
201801131649464692.jpg

중앙대학교가 올스타전 이벤트 게임 3대3 OB 최강전에서 우승했다. (KBL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중앙대학교가 한양대학교를 꺾고 올스타전 이벤트 게임 3대3 OB 최강전에서 우승했다.

중앙대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3대3 OB 최강전 결승에서 한양대를 21-12로 꺾고 우승했다.

3대3 OB 최강전은 올스타전 사전 경기로 준비된 이벤트로, 프로농구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의 출신 대학을 기준으로 4명씩 팀을 꾸렸고, 12개 대학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최강자를 가리는 방식이다. 10분의 시간 제한이 있지만 21점에 도달하는 순간 경기는 종료된다.

중앙대는 김주성(원주 DB)과 함지훈, 이대성(울산 현대모비스), 강병현(안양 KGC)으로 팀을 꾸렸고, 한양대는 송창용(전주 KCC)과 차바위, 정효근(이상 인천 전자랜드), 이재도(KGC)가 한 팀이 됐다.

시드를 받아 부전승으로 8강에 오른 중앙대는 8강에서 동국대, 4강에서 단국대를 꺾고 올라왔고, 시드를 받지 못해 12강부터 시작한 한양대는 성균관대, 연세대, 경희대 등 강호들을 잇달아 격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초반부터 중앙대가 기세를 올렸다. 함지훈의 골밑 득점과 김주성의 2점슛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한양대 역시 정효근의 골밑 득점을 중심으로 따라붙기 시작했다.

하지만 승부를 가른 것은 중앙대의 외곽포였다. 강병현의 외곽포를 시작으로 이대성, 김주성이 연거푸 2점슛을 터뜨려 15-6까지 달아났다.

한양대는 턴오버를 연발했고,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중앙대가 점수를 벌려나갔다. 강병현, 이대성의 연속 2점슛으로 19-9까지 벌렸고, 2분여를 남긴 시점에서는 다시 한 번 강병현이 외곽포를 터뜨렸다. 이 2점슛으로 21점에 도달하면서 경기가 종료됐다.

우승팀 중앙대는 1000만원, 준우승팀 한양대는 500만원의 상금을 받아 모교에 장학금으로 지원하게 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