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김성균, 이토록 연민이 가는 악역을 봤나

0
201801140933515566.jpg

JTBC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언터처블’ 김성균이 ‘연민 악역’ 장기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고 있다.

김성균은 최근 방영 중인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에서 장씨 일가의 장남이자 아버지의 트라우마 속에 갇힌 인물 장기서를 연기하고 있다. 김성균은 온갖 악행을 저지르면서도 내면의 외로움과 약함이 드러나는 장기서의 복합적인 면을 연기해 공감을 자아낸다.

김성균은 ‘언터처블’ 첫 등장부터 ‘역대급 악역’이라는 평과 함께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브라운관을 압도했다. 보기만 해도 섬뜩한 장기서를 차가운 눈빛과 흡인력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회가 거듭될수록 김성균이 연기하는 장기서는 ‘처연한 악역’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비록 장기서가 악행을 저지르기는 했지만 믿었던 동생 준서(진구 분)가 떠난 뒤 홀로 남겨진 고독함과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했다는 자격지심, 그리고 아내 구자경(고준희 분)에게 조차 사랑받지 못한 외로움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에게 연민과 공감을 얻게 되었다.

특히 13일 방송에서 자경에게 쉬고 싶다며 같이 떠나자고 말하던 모습과 아버지의 사진을 보며 아들을 그만 하고 싶다고 말하던 장기서는 보는 이들에게 연민을 느끼게 했다. 또한 죽은 줄 알았던 아버지와 재회한 김성균의 눈빛에서는 박근형을 향한 가시지 않는 공포심과 함께 분노, 원망이 느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진행된 ‘언터처블’ 제작 발표회에서 조남국 감독은 "강한 역할을 많이 했던 김성균의 이면에서 나약함과 슬픔을 느껴 이번 드라마를 위해 여러 번 구애를 했다. 김성균이 연기하는 장기서는 악역이 아니다. 참 불쌍하고 슬픈 남자"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성균은 밀도 높은 연기 내공으로 감독의 말을 스스로 증명해내며 자신에게 꼭 맞는 맞춤 캐릭터 장기서를 완성하고 있다.

한편 ‘언터처블’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