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방일 한국인 여행객 사상 처음 700만 돌파”

0
201801161823053080.jpg

오사카성. 참좋은여행 제공. © News1

일본정부관광국, 2017년 방일 한국인 714만…403% 증가

전체 방일 외국인 여행자 2869만…역대 최고치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일본정부관광국(JNTO)은 2017년 방일 한국인 여행자수가 714만200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700만명대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2016년 509만302명에서 40.3% 증가한 수치다.

12월 방일 한국인 여행자수는 67만89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37.3% 늘었다. 12월 방일 한국인은 이전 월간 최고치인 지난 7월 64만4026명을 다시 넘었다. 전체 방일 외국인 여행자 수도 사상 최고인 2869만명으로 전년보다 19.3% 증가했다. JNTO가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1964년 이후 최다 방일 여행객수다.

JNTO는 이에 대해 "안정적인 환율에 힘입어 일본으로의 저비용 항공사의 노선이 확충됐고, 비자 발급의 완화, 대형 크루즈선 기항수의 증가 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누리소통망(SNS) 등을 활용한 캠페인 이벤트 등 지속적인 방일 여행 프로모션이 더해져 1년 내내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아울러 "한국 내 ‘나홀로 여행’ ‘주말을 이용한 힐링 여행’ 등 추세에 맞춰 20·30대의 인기 해외여행 목적지로 정착해 앞으로도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안정적인 여행객 증가가 전망된다"고도 했다.

JNTO에서는 다양해진 직항 노선을 적극 활용하여 주고쿠, 시코쿠 지방을 중심으로 한 지방 도시를 2017년 중점홍보지역으로 정하고, ‘나답게 더, 일본에서 더’라는 캐치 프레이즈로 연령대별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일본여행을 제안해 지방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