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일본에 1-3 완패…팔레스타인에 밀려 8강행 무산

0
201801161911531892.jpg

북한 U-23 대표팀은 16일 중국 장닝의 장닝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일본 U-23 대표팀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맴(AFC) U-23 챔피언십’ B조 최종 3차전에서 1-3 완패를 당했다. (AFC 페이스북 캡처) © News1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B조 최종 3차전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북한이 일본에 완패를 당하면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북한은 16일 중국 장닝의 장닝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B조 최종 3차전에서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북한은 1승 1무 1패(승점 4, 골득실 -1)를 기록, 최종전에서 태국을 5-1로 꺾은 팔레스타인(1승 1무 1패, 승점 4, 골득실 3)에 골득실에서 뒤져 3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는 승점, 승자승, 골득실, 다득점 순으로 순위를 매기는데 북한은 2차전에서 팔레스타인과 1-1로 비기고 골득실에서 밀려 결국 탈락했다.

앞서 태국, 팔레스타인을 1-0으로 꺾었던 일본은 3연승 행진을 이어가면서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이미 8강 진출을 확정지은 일본은 앞서 2경기에서 뛰지 못했던 선수들이 경기에 나섰다. 비록 주전은 아니었지만 일본은 시작부터 공점유율을 높이면서 공세를 높였다. 계속해서 북한의 골문을 두들기던 일본은 전반 32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행운이 따른 골이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이토 히로키가 크로스한 공이 북한 수비수들의 머리를 넘어 야나기 다카히로의 무릎에 맞고 그대로 북한 골문으로 들어갔다.

기세가 오른 일본은 전반 43분에 미요시 코지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일본은 완벽한 패스 플레이를 펼치다 왼쪽 측면에서 이토가 골문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미요시가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반격에 나선 북한은 후반 7분 한 골을 만회했다. 김유성이 일본 수비 라인 뒤로 움직인 뒤 최주성이 패스 한 공을 잡아 차분하게 슈팅, 만회골을 기록했다.

북한은 동점을 위해 공세를 높였지만 오히려 일본에서 골이 나왔다. 이번에도 행운이 따랐다. 일본의 레오 하타테가 김남일에게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레오는 키커로 나서 슈팅을 시도했는데 공이 골대를 때린 뒤 북한의 강주혁 골키퍼 몸에 맞고 그대로 골이 됐다. 강주혁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