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웬수들’ 이보희, 전 남편 부인 최수린과 병원서 맞대면

0
201801161953386308.jpg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수린이 병원에서 이보희와 마주쳤다.

16일 방송한 MBC 일일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오나라(최수린)은 남편(한진희)와 병원에 갔다가 우양숙(이보희)와 마주쳤다.

최태평(한진희)는 최고야(최윤영)에게 "네가 고생이 많다. 이제부터라도 좋은 아버지가 되도록 해 볼게. 그리고 내 아들 반드시 살린다"라고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했다. 최고야는 그런 아버지를 굳게 믿고 병실에서 곁을 지켰다.

오나라(최수린)은 친구를 따라 간 명상 세미나에서 오사라(금보라)를 만났다. 오사라는 "너 지금 제정신이냐. 날 봤으면 당장 나갔어야지. 나 지금 너 때문에 여기 와서 수련하는거 모르냐"라고 화를 냈지만 오나라는 "마음 수련 좀 더 하셔야겠네"라고 깐죽거려 오사라의 화를 돋궜다.

생각없이 길을 걷던 오사라는 건널목을 그냥 건넜고 달려오는 차와 부딪힐 뻔 했다. 그 광경을 본 최고야는 오사라의 발을 붙잡고 구했다. 최고야는 오사라에게 정면을 응시하고 다니라고 잔소리했다. 오사라는 고맙긴 하지만 최고야의 잔소리에 시어머니냐고 핀잔했다.

최태평은 집으로 무작정 돌아왔다. 오나라가 병원에 오지 않아 마음이 상했기 때문이다. 최태평은 혼자서는 절대 병원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고집을 부렸고 전남편 때문에 병원에 가기 싫은 오나라는 어찌할 줄 몰라 했다. 결국 오나라는 최태평과 함께 병원으로 갔다. 그때 마침 우양숙(이보희)와 한재웅(한갑수)가 등장했고 그 광경을 보던 최고야는 큰 목소리로 불러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결국 우양숙은 오나라를 알아보고 두 사람은 만나고 말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