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김성균 “동갑 강동원, 내 생각+외모 닮아 편했다” 너스레

0
201801171133367183.jpg

배우 김성균(오른쪽)이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동갑내기로 출연하는 강동원과 닮았다고 말하고 있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강동원 분)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성균이 강동원과 생각과 외모가 닮아 편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성균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서 진행한 영화 ‘골든슬럼버’의 제작보고회에서 강동원에 대해 ‘생각도 외모도 닮아서 편했다’고 말했던 것에 대해 "어디서 그런 얘기를 한지 모르겠는데 그렇다. 맞다"고 말했다.

이어 "강동원과 가장 닮은 부분이 뭐냐?"는 질문에 그는 "이 친구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눈이 두 개 있고, 팔다리도 두개씩 있고 가장 닮았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또 가장 닮은 부분을 알려달라는 말에 "마음과 정서가 닮았다"며 재치있게 답했다.

이후 강동원은 "어제 새벽에 잠이 안 와서 잠이 안 온다고, 이 질문 자기 뭐라고 대답하냐고 오늘 기대하라고 하더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렸다.

‘골든슬럼버’는 평범한 택배기사가 한순간에 암살범으로 몰려 온 세상으로부터 쫓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이 암살범으로 몰리게 된 택배기사 주인공 김건우 역을, 김의성이 건우를 돕는 유일한 조력자이자 전직 비밀 요원 민씨 역을 맡았다. 또 김성균, 김대명, 한효주, 윤계상이 각각 다른 상황에 빠진 건우의 친구들을 연기한다.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