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 촬영 때문 중도 귀국…떨어지지 않는 발걸음

0
201801182344001212.jpg

채널A 도시어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도시어부’ 이덕화가 드라마 촬영 때문에 먼저 귀국 했다.

18일 방송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 출연자들이 마라도 낚시 3일 째에 접어들었다.

출연자들은 두 팀으로 나눠 긴꼬리벵에돔 대결을 펼쳤다. 이덕화와 마이크로닷이 한팀을, 이경규 박진철프로, 김재원이 한팀으로 대결을 시작했지만 오전 낚시가 끝날 때까지 아무도 긴꼬리벵에돔을 낚지 못했다.

드라마 촬영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가야하는 이덕화는 오후에는 낚시 할 맛 나겠다고 미련 가득한 말로 웃음을 안겼다. 이덕화가 떠나자 이경규는 "자 이제 우리끼리 뭉치자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