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최리 “‘귀향’→’도깨비’→’그것만이’, 운 좋았죠”

0
201801190852203968.jpg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 출연한 배우 최리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최리가 데뷔작 ‘귀향’에 이어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까지 좋은 작품들에 연이어 캐스팅 된 것에 대해 "운이 좋았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최리는 18일 오후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연이어 좋은 작품들에 출연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냥 운이 좋았다. 감사한 것 같다"며 "좋은 작품들을 만나서 한 작품도 빠짐없이 큰 배움을 얻은 것 같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작품 끝날 때마다 채워서 내 어깨에 이만큼 쌓였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영화 ‘귀향’의 무녀 역으로 데뷔한 최리는 이후 tvN ‘도깨비’에서 김고은의 밉상 사촌 역을 거쳐 KBS 2TV ‘마녀의 법정’ 해맑은 수습 검사 서유리 역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줬다. 상업영화로는 첫 작품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함께 한 영화로 아직 네 줄밖에 안 되는 최리의 프로필 끝단을 알차게 채우고 있는 작품이다.

최리가 출연한 신작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리는 극 중 조하와 진태 형제가 세들어 사는 집 주인(김성령 분)의 딸 여고생 수정 역을 맡았다.

수정은 진태와 어린시절부터 함께 자라온 여동생 같은 인물로, 아이돌을 꿈꾸는 당찬 캐릭터다. 최리는 수정 역할을 맡기 위해 3차례에 거쳐 오디션을 본 사실을 알리며 "회사에서 오디션을 보는 게 어떠냐고 하셔서 대본을 받았다. 캐릭터가 매력이 넘치더라. 이병헌 선배님과 윤여정 선배님, 박정민 선배님까지 다 함께 하고 싶은 선배들이라 욕구가 생겼다. 욕구가 ‘뿜뿜’ 넘친 상태로 오디션을 봤다"고 회상했다.

수정 역의 배우를 뽑는 3차 오디션은 이병헌과 박정민이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리는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문을 열고 들어가서 앞을 보는 순간 이병헌 박정민 선배님이 계시더라. 제작사 관계자 분들까지 엄청 많이 오셨다"며 "붙었다는 소식을 듣고 대본 첫 리딩을 하는데 이병헌, 박정민 선배님이 저를 뽑아주셨다고 하더라. 촬영 내내 굉장히 힘이 많이 돼주셨다"고 두 배우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많은 선배 배우들과 연기를 한 만큼 부담도 있었다. 최리는 "걱정이 된 점이 많았다.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 선배님은 모두 베테랑 선배님이고 선생님들이다. 내가 그분들 사이에서 너무 튀거나 혹은 캐릭터가 너무 죽을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며 "그런 점을 없애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최리에게 "값진 재산 같은 영화"다. 최리는 이 영화에 대해 "버릴 수 없는 재산이다. 창고에 넣어두고 꺼내고 싶지 않은 재산이다. 존경하는 선배님들을 한 작품에서 만났다. 이 영화에서 배운 것을 잃고 싶지 않다고 해야하나? 그런 복합적인 감정이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