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연애’ 변우석♥이시아, 다시 시작된 사랑 위기 ‘흔들'(종합)

0
201801200102300936.jpg

tvN ‘모두의 연애’ 캡처 ©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이시아와 변우석이 다퉜다.

19일 밤 11시 30분 방송된 tvN ‘모두의 연애’에서 이시아는 변우석에게 마음을 고백한 박유나를 견제하기 시작했다. 그는 변우석 집에 놓여 있는 박유나 선물들을 보고 불안해 했다. 이시아는 야근으로 바쁜 변우석을 만나기 위해 몰래 회사를 찾아갔고, 그곳에서 박유나와 다정한 모습으로 춤 연습 중인 남자친구를 발견하고는 분노했다.

결국 박유나를 두고 다투게 된 이시아는 모두 바를 찾았다. 그는 "후배가 저보다 더 많은 시간을 남자친구와 붙어 있는다"며 자신이 불안해 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그 후배가 내 남자친구를 남자로 좋아하는 걸 아니까 불안한 것"이라며 이시아 마음을 이해했다. 모두바를 다여온 뒤 먼저 변우석에게 사과한 이시아는 조금씩 맞춰나가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워크숍에서 다정한 모습으로 사진을 찍고, 회사 사람들에게 공식 커플로 인정 받는 변우석과 박유나 모습에 이시아는 흔들렸다. 그는 잠든 변우석 몰래 박유나가 보낸 메시지를 확인한 뒤 "너는 내 옆에 있는데 나는 자꾸만 외로운 기분이 들까"라며 다시금 불안해 했다.

결국 이시아는 변우석 회사로 찾아가 회사 동료들에게 인사했다. 갑작스러운 등장에 변우석은 당황했고, 그러 변우석 반응에 이시아는 기분 상했다. 그는 "너랑 박유나 사내 커플 놀이하는 분위기"라며 "내 기분은 생각도 안하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변우석은 "내가 아는 네가 아닌 것 같다"며 자리를 피하려 했지만 이시아는 그런 변우석 모습에서 2년 전 자신을 엿보게 됐다. 그는 "한 번 깨진 그릇은 완벽하게 다시 붙일 수 없는 걸까"라며 의기를 직감했다.

강민아(강민아 분)는 최원명(최원명 분)과 이별 후 마음을 접고 자신을 더욱 사랑하기로 다짐했다. 하지만 최원명이 술에 취했다는 전화를 받은 강민아는 결국 그를 데리러 나갔고, "미안하다"는 최원명에 "너 나 누구인지 아느냐"고 물으며 가슴 아파했다.

이후 강민아는 최원명과 만나 헤어지고 싶지 않다며 눈물을 보였다. 눈물을 멈춘 강민아는 각서를 작성하길 요구했다. 그는 "강민아를 절대 혼자 두고 가지 않는다. 모든 SNS와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공유한다. 기념일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쭉 함께 있는다" 등을 언급하며 "우리가 언제까지 영원할 거란 믿음도 옅어졌다. 지금은 오빠가 없는 아픔이 무엇보다 힘들 거라는 것. 비온 뒤 땅이 굳을 것인지 질척거릴 것인지 이제 오빠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랐다"고 혼잣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