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랑 안현수, 한국 선수 생활 당시…‘선배에게 1등 만들어줘라’ 거부

0
201505120824318141.jpg

휴먼다큐 사랑 안현수 우나리

‘휴먼다큐 사랑’에 출연한 안현수에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11일 방송된 MBC 다큐멘터리 ‘휴먼다큐 사랑’에는 안현수가 출연해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놔 이목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 안현수는 "선배에게 1등을 만들어주라고 하더라"라며 사건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경기에 들어갔다. 그냥 시합하기가 싫었던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가 나한테 ‘야 비켜’ 하더라. ‘이걸 막아야 하나’ 생각했지만 그렇게까지는 못하겠고 무슨 정신이었는지 모르겠지만 후배한테 끝까지 타라고 했다. 그래서 후배가 1등을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안현수는 "나중에 나와 후배를 불렀는데 헬맷을 쓰고 오라고 하더라. 헬맷을 쓰고 갔더니 머리를 때리더라. 나보다 내 후배가 더 많이 맞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안현수 우나리 부부의 러시아 신혼집이 소개됐다.

안현수 우나리 부부는 좁은 러시아 선수 숙소에서 함께 살고 있었다. 공개된 두 사람의 신혼집은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로 꾸며져 이목을 끌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