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밥바룰라’, 靑에 손편지 호소 “작품 사라질까 우려돼”

0
201801241435504725.jpg

‘비밥바룰라’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비밥바룰라’ 제작진이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영화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하는 손편지를 보냈다.

‘비밥바룰라’ 측은 24일 영화 제작진이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노년 배우들과 노년의 삶을 다룬 영화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는 손편지를 전달한 사실을 알리며 편지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손편지에서 "저희 영화는 신구, 박인환, 임현식, 윤덕용, 정영숙, 최선자, 성병숙 등 70대 이상의 국민 배우들이 뭉쳐서 만든 노인의 삶을 유쾌하게 그린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영화가 기획된 이유는 중장년층과 노인들이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영화는 공감이 될 때 즐길 수 있기에 노년 인구가 늘어가는 지금 한국 사회에 필요한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노인의 삶을 그린 영화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 "한국영화는 계속 발전하여 약진하고 있고, 좋은 영화가 많이 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젊은층을 겨냥한 영화가 대부분"이라면서 "영화는 자본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예술임이 분명하나 한 나라의 문화를 대표하는 예술이기도 하다. 영화의 판단은 관객의 몫이지만 젊은 관객들에게 노년의 삶에 관해 제대로 선보이기도 전에 작품이 사라질까 우려되는 마음"이라고 영화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한편 ‘비밥바룰라’는 이날 개봉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