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섬뜩한 두 얼굴’…’리턴’ 신성록 소름돋는 악역 연기

0
201801250630527056.jpg

SBS 리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리턴’ 신성록이 소름 끼치는 악연 연기를 선보였다.

24일 방송한 SBS 수목 드라마 ‘리턴’에서 염미정(한은정) 시신 유기의 전말이 들어났다. 하지만 살해범의 정체는 밝혀지지 않았다.

김학범(봉태규)의 차 트렁크에서 염미정의 시신을 발견한 오태석(신성록)은 친구들과 함께 펜트하우스로 시신을 옮겼다. 염미정과 껄끄러운 관계인 세 사람은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유기하기로 했다. 세 사람은 강인호의 여행 가방에 시신을 담고 오태석 집안 소유의 채석장에다가 암매장했다.

양심의 가책을 느낀 서준희는 결국 자수를 결심했다. 오태석과 김학범은 사람을 시켜 서준희를 납치해 염미정을 암매장한 채석장으로 데려갔다. 그곳에서 김학범은 몸부림치는 서준희의 발에 얼굴을 맞고 분노가 치솟아 돌로 친구의 머리를 내리쳤다.

서준희가 죽었다고 생각한 오태석은 염미정 때 처럼 암매장하기로 했고 서준희를 싣고 절벽으로 향했다. 하지만 서준희는 살아있었고 신음을 들은 오태석은 살짝 갈등했지만 섬뜩한 표정을 지으며 계속 차를 몰았다.

절벽에 도착한 오태석은 조금 정신을 차린 서준희에게 "준아 조금만 참아 곧 좋아질 거야"라고 말하며 오열하며 차를 절벽에 밀 준비를 하는 이중성을 보였고 김학범과 함께 서준희가 탄 차를 절벽에 밀었다.

이날 신성록은 오태석이라는 인물의 잔인함이 뚜렷하게 느껴지는 연기를 선보였다. 차갑고 비정한 표정과 친구의 살해를 준비하며 흘린 눈물은 보는 사람이 소름 돋을 정도였고 신성록은 이번에도 시청자의 기억에 강하게 남는 악역을 만들었다.

세 친구들이 염미정을 죽인 게 아니라는 것이 들어났고 진범이 누구냐는 궁금증을 더욱 키우고 있다. 다양한 사건들이 얽히며 점점 복잡해지는 가운데 최자혜(고현정)과 금나라(정은재)가 밝힐 진실이 무엇일지 관심이 모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