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종합]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김소현, 따뜻한 아날로그 로맨스 통할까

0

배우 김소현, 윤두준(오른쪽)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KBS 2TV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 배우 지수호(윤두준 분)와 그를 DJ로 섭외한

배우 윤박(왼쪽부터), 유라, 김소현, 윤두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KBS 2TV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 배우 지수호(윤두준 분)와 그를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라디오 로맨스’의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은 통할까.

25일 오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극본 전유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문준하 PD, 윤두준, 김소현, 윤박, 유라가 참석해 취재진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문 PD는 ‘라디오 로맨스’를 따뜻한 드라마로 정의했다. 그는 "요즘 시청률 경쟁으로 인해 센 드라마가 많은데 ‘라디오 로맨스’는 네 명의 주인공이 행복을 찾아가는 따뜻한 이야기다. 맑고, 밝고, 따뜻한 드라마다 될 것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 분)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 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다. 이에 윤두준과 김소현의 로맨스 연기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진 것이 사실. 이와 관련 윤두준은 "김소현과 본의 아니게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 나보다 선배고, 경험도 많고, 내공도 있고 믿음직스럽다. 김소현한테 의지하는 편이다. 누나 같다"고 김소현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윤두준, 김소현 두 사람 모두에게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윤두준에겐 지상파 첫 주연작이며, 김소현에겐 성인이 된 이후 처음으로 하게 된 드라마다. 이에 두 사람은 부담은 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윤두준은 "지상파 첫 주연이라 감개무량하다.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드라마 자체를 오랜만에 하니 기대보다 불안감이 크다. 촬영이 없었다면 매일 잠 못 드는 밤이었을 텐데 다행히 매일 촬영을 해서 그런 걱정은 없다"며 "주사위는 던져졌고 최선 다할 수밖에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소현 역시 "20세가 되고 첫 작품이다 보니 의미가 남다르다. 부담이 아예 없진 않은데 이 상황을 즐기고 송그림으로 즐겁게 살아보자는 생각으로 촬영을 하려고 한다. 너무 부담을 갖고 힘을 주면 보는 분들도 어색할 것 같아 즐겁게 연기하려고 한다. 좋은 시작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라디오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소위 말하는 ‘센 이야기’가 만연한 시대에 등장한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의 드라마가 시청자들에게 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저글러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