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 언니 변신” 강예원, tvN ‘파이터 최강순’ 27일 방송

0
201801261541326718.jpg

© News1 SM C&C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강예원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의 ‘파이터 최강순’(극본 유영주, 연출 성용일)을 통해 또 한번 연기변신을 알리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7일 밤 자정 방송될 ‘파이터 최강순’은 은 불의에 거침없이 맞서 싸우는 여자들의 시원 통쾌한 응징극이다. 극 중 강예원은 주인공 ‘최강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최강순’은 불의를 보면 넘기지 못하는 정의감 넘치는 성격의 소유자다. 하지만 생각지도 못한 몰카 영상의 노출로 직장 생활에 위기를 맞는데, 이때 강예원은 이러한 위기를 현명하게 넘기며 우리 시대 여심을 대변하는 연기를 선보인다고.

제작진이 방송을 앞두고 공개한 사진 속에서 강예원은 가죽 재킷을 입고 선글라스를 착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가려져 있지만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강예원의 비장한 표정에서 통쾌함을 선사할 ‘센 언니’로 변신한 이유가 더욱 궁금해진다.

복장뿐만 아니라 실제로 촬영장에서는 비장감 마저 감도는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폐건물에서 하루 종일 이어지는 액션 촬영에도 지친 기색 없는 강예원은 오히려 다양한 액션 동작들을 선보이며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최근 온라인에 공개된 ‘파이터 최강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강예원의 액션씬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바, 과연 본 방송에서 어떤 모습으로 완성될지 더욱 기대감이 커진다.

한편 통쾌한 복수와 함께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단막극 ‘파이터 최강순’은 오는 27일 밤 12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