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 49득점 폭발…서부 선두 GSW, 동부 선두 보스턴 잡고 40승 고지

0
201801281430078827.jpg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스테판 커리. ©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동-서부 1위 팀끼리의 맞대결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웃었다.

골든스테이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와의 경기에서 109-105로 이겼다.

3연승을 달린 골든스테이트는 올 시즌 가장 먼저 40승(10패) 고지를 밟으며 서부 컨퍼런스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반면 패한 보스턴은 35승15패가 돼 동부 2위 토론토 랩터스(32승15패)에 1.5게임차로 쫓기게 됐다.

골든스테이트의 에이스 스테판 커리는 이날 3점슛 8개를 포함해 49득점을 몰아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케빈 듀란트도 20득점 9리바운드로 뒤를 받쳤다.

보스턴은 카이리 어빙이 37득점, 제일린 브라운이 2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골든스테이트는 1쿼터 어빙과 브라운에게 많은 3점포를 얻어맞으며 기선을 제압당했다. 27-37, 10점차의 열세였다.

그러나 2쿼터부터 전열을 가다듬었다. 보스턴이 극심한 야투 난조에 시달리는 사이 커리와 듀란트, 드레이먼드 그린의 3각편대가 공격에 나서면서 50-54, 4점차로 추격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언제나처럼 3쿼터에 흐름을 바꿔놓았다. 커리가 홀로 4개의 3점포를 꽂아넣으며 맹활약했고 클레이 톰슨도 뒤를 받쳤다. 보스턴은 2쿼터에 이어 3쿼터에도 야투 난조에 시달렸고 이 사이 경기를 뒤집은 골든스테이트는 80-73으로 앞섰다.

하지만 보스턴의 추격세도 만만치 않았다. 4쿼터들어 어빙을 중심으로 한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치열한 접전이 계속됐다. 경기 종료 3분27초를 남기고는 브라운에게 득점을 허용해 94-95로 역전당하기도 했다.

골든스테이트는 듀란트의 자유투로 동점을 만들었고, 수비 성공 이후에는 커리의 3점포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커리는 이어진 공격에서도 속공을 성공시켜 100-95까지 벌렸다.

골든스테이트는 마지막 순간까지 보스턴의 추격에 시달렸지만 커리가 파울 작전으로 얻은 자유투를 착실하게 성공시키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는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를 121-108로 누르고 7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오클라호마시티는 29승20패로 서부 5위를 유지했고, 7연패에 빠진 디트로이트는 22승25패(동부 9위)가 됐다.

러셀 웨스트브룩은 31득점 11리바운드 13어시스트의 트리플 더블 활약으로 승리를 주도했다. 카멜로 앤서니는 21득점을 보태면서 NBA 역대 21번째로 개인통산 2만5000득점을 돌파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