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로맨스’ 윤박, 비주얼부터 ‘괴짜’PD 존재감 ‘압도’

0
201801301002115780.jpg

© News1 KBS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윤박이 ‘라디오 로맨스’ 등장과 동시에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윤박은 29일 처음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연출 김신일)에서 능력은 뛰어나지만 성격은 망나니인 라디오 PD ‘이강’으로 분해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알라딘 신발과 바지, 두꺼운 패딩, 동그란 선글라스 등 인도에서 막 돌아온 듯한 배낭객 포스로 첫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람들에게 두 손 모아 "나마스테"라고 인사를 하는 등 엉뚱한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윤박과 대비되게 그를 발견한 사람들은 홍해 갈라지듯 뒷걸음질 쳐, 그가 얼마나 괴짜 같은 인물인지 짐작케 했다. 그동안 젠틀한 캐릭터로 시청자와 만나온 윤박은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망가짐을 불사한 연기 변신을 꾀했다.

확 바뀐 비주얼과 능청스런 코믹 연기가 완벽하게 어우러져 첫화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는 데 성공했다. 그뿐만 아니라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으로 분한 김소현과도 기대 이상의 호흡을 펼쳐 ‘꿀잼’을 예고했다.

윤박은 김소현에게 윤두준(지수호 역)을 DJ로 섭외해 오라는 미션을 줬고 "네가 지수호 꼬셔와서 내 작가 되면… 미친 듯 죽어라 원고 써야 되는 건 알지?"라며 원고 쓰는 데 목마른 김소현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김소현과 라디오국 기피대상 1호인 윤박의 선후배 케미는 극을 견인하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가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