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집돌이 성향테스트, 조세호·양세형 극과극

0
201802031835298146.jpg

MBC ‘무한도전’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무한도전’ 멤버들이 집돌이 성향 테스트를 받았다.

3일 저녁 6시 20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성향 테스트에 참여한 멤버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는 혼자 밥을 먹어도 전혀 외롭지 않아’라는 질문에 멤버들 모두 ‘괜찮다’에 답했다. ‘나가기 위해 준비하는 것 자체가 일이다’라는 질문에 조세호는 "나는 꾸미는 것 자체를 좋아한다. 오늘 뭐 입을지 생각하는 것자체가 설렌다.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볼까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정준하씨도 그렇다. 조세호씨도 두리번 많이 거리지 않느냐"고 물었다. 조세호는 "정장을 입고 나간 적도 많다"고 고백했다.

이번 테스트는 집돌이 밖돌이 성향 테스트로, 집돌이는 양세형이 제일 가까웠고 밖돌이는 조세호가 가까웠다. 제작진은 ‘집안팀’과 ‘집밖팀’을 나눠 미션을 수행하기로 결정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