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브라보마이라이프’ 종영 시원섭섭…시청 감사해”

0
201802041036191290.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배우 정유미가 탄탄한 연기력으로 매력적인 변신을 선보인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지난 3일 종영했다.

SBS 특별기획 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정유미는 털털하고 사랑스러운 드라마 감독 ‘하도나’ 역을 맡아 빛나는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간 카리스마 넘치고 도도한 역할을 주로 맡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정유미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당당하고 러블리한 면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극을 이끌었다.

마지막 회에서 엄마 라라(도지원)가 죽음을 맞이하며 하도나는 오열했다.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어 선보인 정유미의 절절한 눈물연기는 캐릭터가 간직한 내면의 아픔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정유미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끝나 시원섭섭한 마음이 든다. 그 동안 ‘브라보’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입을 떼며 “앞으로 다른 작품 속에서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곧 다가올 설 명절, 가족과 함께 행복한 명절 연휴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유미는 MBC 라디오 ‘정유미의 FM데이트’로 팬들과의 만남을 지속하며 차분히 차기 작을 검토 할 예정이다. 긴 호흡의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낸 정유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