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부산팬서’ 보러 오세요”…’블랙팬서’ 4인, 한국어로 밝힌 ‘韓 사랑’

0
201802051120157110.jpg

배우 채드윅 보스만(왼쪽부터), 루피타 뇽, 마이클 B. 조던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블랙팬서’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블랙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팬서’ 티찰라(채드

201802051120160443.jpg

라이언 쿠글러 감독(왼쪽부터), 배우 채드윅 보스만, 루피타 뇽, 마이클 B. 조던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블랙팬서’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블랙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마블 역사상 가장 혁명적인 히어로라고 알려진 ‘블랙팬서’의 주인공 채드윅 보스만이 ‘부산팬서’라는 자신의 새 별명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채드윅 보스만 뿐 아니라 내한한 감독과 배우들은 한국 팬들의 따뜻한 환대에 고마움을 표하는 동시 "안녕하세요"나 "감사합니다" 등의 한국어를 연신 사용하며,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드러냈다.

채드윅 보스만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블랙팬서’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캐릭터인 블랙 팬서가 ‘혁명적’이라는 표현을 듣는 이유에 대해 세 가지 요소를 꼽았다. 아프리카에 있는 나라가 최첨단 기술 국가로 표현되는 것, 현실에서는 한 왕국의 지도자인 티찰라가 왕으로서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을 슈퍼히어로서 해결할 수 있는 점, 고립된 와칸다가 티찰라를 통해 세상과 소통해가기 시작하는 점 등이다.

그는 "개인적으로 인물을 바라보게 되면 티찰라는 세계 지도자 중 한 명이면서 슈퍼 히어로이기도 하다. 그 역시 많은 세계 지도자가 직면하게 되는 갈등에 봉착하게 된다. 코믹북에 보면 인물에 대한 다양한 설명이 나뉜다. 이 사람이 어떤 행동을 취하게 되면 ‘너무 소프트한 대응이 아닌가’ 하면서 주변 사람들이 비난한다. 가족들도 티찰라의 행동에 의문을 갖는다. 이런 것은 실제 세계 지도자들이 겪는 면이다. 티찰라는 블랙팬서 슈트를 입고 그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혁명적이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행사 말미 ‘부산팬서’라는 별명이 있는 것에 대해 "나의 새 별명을 알고 있다. 너무 좋고 감사하다"고 인사하기도 했다.

‘블랙팬서’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서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긴 어벤져스 일원 블랙 팬서를 주인공으로 한 첫 솔로 영화다. 블랙 팬서는 아이언맨을 뛰어넘는 재력가이자 캡틴 아메리카와 필적하는 능력치를 자랑하는 히어로다. 영화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내용을 그렸다.

이날 행사는 주인공 티찰라 역을 맡은 채드윅 보스만를 비롯해 마이클 B.조던, 루피타 뇽,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참석했다. 네 사람은 모두 낯선 나라인 한국에 대한 관심과 공항에서의 뜨거운 환대에 감사했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하루 먼저 아내와 왔다.한국 문화와 음식이 좋았다. 또 호텔 앞에 있는 고궁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고궁 구조가 정말 아름다웠고, 삼계탕을 먹을 기회도 있었는데 참 맛있었다"고 말했고, 채드윅 보스만은 "한국 분들이 보여준 환대가 대단했고, 공항에서 보여준 환대가 좋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루피타 뇽은 "안녕하세요"라며 한국어로 인사를 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그는 "어제 저녁에 한국에 도착했고, 공항에서 특히 따뜻한 환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호텔 도착하고 한국 바베큐를 먹으러 나갔는데 너무 맛있엇고 좋은 시간이었다. 한국을 처음 방문, 일정을 마치고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싶다"고 한국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또 루피타 뇽은 마지막 인사 시간에도 "’블랙팬서’ 보러 오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를 하며 훌륭한 매너를 보였다.

더불어 마이클B. 조던 역시 "한국어는 정말 아름다운 언어다. 내 뒤에 있는 통역사의 언어를 들으니 아름답게 들린다"며 "어제 도착해 공항에서 여러분의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 15시간 비행기를 타도 피곤함이 씻은 듯이 사라졌다. 도착 후 바로 음식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었다. 밤새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 나누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여기저기 방문할 기회가 없었는데 일정 후에 많이 돌아다녀보고 싶다"고 바람을 표했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 메인으로 다루고자 했던 것은 티찰라의 아버지 티차카의 시대에서 티찰라의 시대로 넘어오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며 "티찰라가 왕이 되고 나서 왕국을 어떻게 움직여 갈 것인가에 대해 생각한다. 고립시킬 것인지 세계로 오픈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는 그 과정을 다룬다"며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한편 ‘블랙 팬서’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