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조재현, 고경표에 수술 협조 부탁…허성태 건강 이상(종합)

0
201802060134576320.jpg

tvN 크로스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크로스’ 고경표가 교도소 제소자의 장기 기증을 도왔다.

5일 방송한 tvN 월화 드라마 ‘크로스’에서 강인규(고경표)와 고지인(전소민)은 함께 차를 타던 중 교통사고에 휘말렸다.

차에서 내린 강인규는 또 다른 사고 차량에 탄 식구가 교도소에서 고지인에게 장기 기증 상담을 한 제소자 백규상(유순웅)의 딸의 가족이란 걸 알았다. 임산부 딸은 아버지를 면회가던 도중에 사고를 당했다.

구급차가 도착했고 강인규는 자신의 특수한 능력으로 환자가 ‘카디악 탐폰(심장을 둘러싸고 있는 심낭 안에 피가 고여 심장을 압박하는 것)’이라는 걸 알아냈다. 구급대원은 의사의 소속 병원으로 이동해야한다며 강인규에게 병원을 물었다. 병원 이름을 대지 못하는 강인규 대신 고지인의 처치로 선림병원으로 이동했다.

응급실에 도착한 임산부의 심장이 멈췄고 강인규와 손연희(양진성)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고정훈도 딸의 연락을 받고 급히 도착했다. 그때 이사장 손영식은 외부인인 강인규를 끌어내려고 했고 딸 손연희는 자신이 책임지겠다고 강인규에게 수술 도움을 요청했다. 수술 중 강인규는 능력을 사용해 아무도 모르는 출혈을 발견했고 산모와 아이 모두 목숨을 구했다.

환자는 간 손상이 심해 이식이 필요했다. 교도소에 있는 아버지 백규상이 유일한 기증자인 가운데 강인규는 교도소 의무과장 백지남(유승목)에게 절차를 물었지만 백지남은 제소자 일에 신경쓰지 말라며 거절했다. 백지남은 복수를 하던지 사람을 살리던지 하나만 하라며 강인규의 요구를 거듭 거절했다. 강인규의 설득에 백지남은 절차를 알려줬다.

하지만 백규상은 자신의 혈액형을 잘못 알고 있었고 장기 이식 센터장 고정훈은 교환이식을 제안하며 강인규에게 협력을 부탁했다. 강인규는 고정훈의 제안을 거절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