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둘째 임신 ‘7개월’차 태교에 전념 중 “가장 큰 축복 받았다”

0
201509041934088887.jpg

박시연 둘째 임신

박시연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4일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박시연이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들었으며 현재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시연은 지난 2011년 4살 연상의 남편과 화촉을 올렸다.

이후 박시연은 결혼 2년 만에 첫 딸을 낳았고 그 뒤 2년여 만인 4일 둘째 소식을 전하며 두 아이의 엄마가 될 준비를 시작했다.

박시연은 임신 소식을 전하며 "올해 가장 큰 축복을 받았다. 두 아이의 엄마가 된다는 생각에 행복하고 숙연해진다. 걱정도 되지만 책임감 있는 강한 엄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시연은 현재 태교 활동에 전념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 둘째 임신에 대해 네티즌들은 "박시연 둘째 임신, 너무 예뻐요" "박시연 둘째 임신, 경사났네" "박시연 둘째 임신, 그렇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