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감독 “택배기사 강동원, 평범할까? 가장 큰 숙제”

0
201802071636398720.jpg

배우 강동원이 7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강동원 분)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2018.2.7./뉴스1 © News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노동석 감독이 강동원에게 택배 기사 역을 맡긴 것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노동석 감독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 영화의 주인공 건우 캐릭터에 대해 "애정을 기울여 만든 캐릭터다. 옆에 있는 친숙한 인물로 받아들여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동원이 택배기사를 하면 평범한 사람의 느낌이 나올까 고민했고 그 점에 가장 고민한 지점이었다"며 "작업을 하면서 강동원이 갖고 있는 소탈한 소시민 감성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는 "마지막에 통화 장면에서 촬영을 하다가 강동원이 친구한테 사기당한 얘기를 해주는데 그때 너무 진하게 마음에 와닿으면서 이 사람을 조금 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모습에 건우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모습을 최대한 영화에서 담는 게 가장 큰 숙제였다"고 설명했다.

‘골든슬럼버’는 평범한 택배기사가 한순간에 암살범으로 몰려 온 세상으로부터 쫓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이 암살범으로 몰리게 된 택배기사 주인공 김건우 역을, 김의성이 건우를 돕는 유일한 조력자이자 전직 비밀 요원 민씨 역을 맡았다. 또 김성균, 김대명, 한효주, 윤계상이 각각 다른 상황에 빠진 건우의 친구들을 연기한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