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1위’ 더스틴 존슨, AT&T 페블비치 프로암 1R 5언더파 공동 6위

0
201802091113335626.jpg

더스틴 존슨. © AFP=News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1라운드를 상위권으로 출발했다.

존슨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스파이그래스힐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존슨은 케빈 스트릴먼 등 공동 1위 그룹(7언더파 65타)에 2타 뒤진 공동 6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존슨은 1번홀(파5)부터 버디를 잡으며 기분 좋게 대회를 풀어갔다. 4번홀(파4)과 5번홀(파3)에서 각각 버디와 보기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7번(파5)·8번(파4)홀에서의 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후반에도 존슨은 11번홀(파5)과 14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5언더파로 라운드를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하는 스페인의 존 람은 4언더파 68타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16위에 올랐다. 람은 마지막 3홀(7번·8번·9번홀)에서 모두 버디를 잡으면서 타수를 줄였다.

제이슨 데이(호주)는 3언더파 69타 공동 32위를 마크했고 조던 스피스(미국)는 이븐파 공동 98위로 부진했다.

한편 한국의 최경주(48·SK텔레콤)는 2언더파 69타로 재미교포 케빈 나(34·한국명 나상욱) 등과 함께 공동 53위에 올랐다. 배상문(32)은 1언더파 71타 공동 71위다.

한편 이번 대회는 스파이그래스 힐 코스 외에도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6816야드), 몬테레이 페닌술라 컨트리클럽(파71·6958) 등 총 3개 코스에서 순환 방식으로 치러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