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원석 “‘꽃피어라 달순아’로 첫 주연…부담 됐지만 성장했다”

0
201802091537223412.jpg

스타하우스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KBS2 일일드라마 ‘꽃피어라 달순아(극본 문영훈, 연출 신창석)’에서 일편단심 순정남 정윤재를 연기한 송원석이 종영소감을 남겼다.

송원석은 지난 7개월간 대장정 속 방송된 ‘꽃피어라 달순아’에서 달순(홍아름)만을 바라보는 일편단심 순정남 정윤재 역으로 활약했다.

그는 첫 주연작에서 인정 많고 성실하지만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서는 위기에 맞서는 용기와 책임감을 보여준 정윤재라는 인물을 연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임영옥, 임호, 최재성, 박현정, 조은숙 등 대선배는 물론 홍아름, 윤다영, 강다빈과 함께 연기하며 안정적인 연기을 선보인 것은 물론 지난 연말 연기대상의 신인상 후보에 오르며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었다.

송원석은 소속사를 통해 “첫 주연작으로 부담스러웠지만 연기를 하면서 가장 많은 공부가 되었던 작품”이라며 “내 맘 같이 되지 않는 연기에 화도 나고 자괴감에 빠지는 순간들도 있었지만 7개월이 넘는 시간을 되돌아보니 연기에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게 해 준 원동력이 됐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또 “항상 물심양면 도움주신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들 드라마를 아껴주신 시청자 분들 덕분에 정말 즐거웠고 힘든 시기 많은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했다"며 "무엇보다 값진 7개월 이렇게 만난 인연들도 모두 가족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많은 도움 속에 함께 하는 소중함을 느꼈다. 많은 부분에서 성장할 수 있게 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 말씀 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