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임효준·황대헌, 1500m 결승 진출…첫 금메달 캐러 간다

0

임효준과 황대헌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준결승 3조 경기에서 질주를 하고 있다. 2018.2.1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이라는 파이널B로

(강릉=뉴스1) 정명의 기자 = 임효준(22·한국체대)과 황대헌(19·부흥고)이 결승에 진출해 대한민국 선수단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서이라(26·화성시청)는 아쉽게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조 1,2위로 골인해 나란히 결승에 올랐다.

준결승 3조에서 함께 레이스를 펼친 두 선수는 초반까지 중하위권에서 기회를 엿봤다. 황대헌이 먼저 7바퀴를 남기고 선두권으로 올라섰고, 5바퀴를 남기고 선두에 나섰다.

3바퀴를 남기고는 임효준이 선두로 치고나왔다. 이 때부터는 한국 선수들이 사이좋게 1,2위를 달리며 끝까지 순위를 지켜냈다.

최종 순위는 임효준이 1위, 황대헌이 2위. 한국의 숙적 중국의 한티안위, 쉬홍지는 각각 4위와 7위에 그쳤다. 우다징은 실격됐다.

한편 1조에 포함돼 한국 선수들 중 가장 먼저 준결승을 치른 서이라는 시종 치열한 선두 싸움을 펼치다 3위로 골인해 파이널B로 밀렸다.

세멘 엘리스트라토프(러시아 출신 선수)가 1위로 골인한 가운데 찰스 해믈린(캐나다)과 서이라가 접전을 펼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비디오판독 끝에 간발의 차로 해믈린이 2위를 차지했다.

임효준과 황대헌이 출전하는 결승전은 오후 9시26분으로 예정돼 있다. 그에 앞서 서이라가 파이널B 경기를 치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