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美 NBC “한국, 식민지배에도 일본 본받을 나라라 말할 것” 망언 논란

0
201802102228200629.jpg

미국의 올림픽 주관 방송사 NBC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 중 일본 선수단이 입장할 때 해설자가 한 망언으로 비난받고 있다./뉴스1 DB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양재상 기자 = 미국의 올림픽 주관 방송사 NBC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해설자의 망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9일 NBC는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생중계했다.

문제의 발언은 선수단이 입장하는 시간에 나왔다. 일본이 입장할 차례가 되자 개회식을 중계하던 아나운서는 "일본은 한국을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식민지배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식민지배가 있었지만, 모든 한국인은 자신의 나라가 변화하는 동안 일본이 문화·기술·경제적으로 본받을 나라였다고 말할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

이 발언을 두고 세계 스포츠 팬들은 SNS로 NBC를 비난했다. 한 이용자(아이디 eli********)는 SNS에 "일본은 한국 문화를 파괴하려 했다.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나. 한국에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외에도 "한국과 일본의 관계를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나. 둘 사이의 역사는 잘 모르지만, 그냥 입 다물고 지켜봐라"(아이디 Ale*******) 등의 반응이 나왔다.

한편 NBC는 한국인들의 비난이 목소리가 나온 후 한국에서의 인스타그램 NBColympics 계정 접속을 차단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