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이준호 “‘그사이’ 호평 비결? 진심 다해 연기하는 것밖엔”

0
201802110909245535.jpg

JYP © News1

201802110909253417.jpg

JYP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에게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 연출 김진원)는 첫 주연작 그 이상의 의미를 지녔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전환점이 됐고, 시청자들에게 배우로서 진지한 자세로 다가가는 과정에서 한층 더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도 됐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그가 맡았던 이강두는 과거 쇼핑몰 붕괴 사고의 아픔을 숨긴 채 뒷골목을 전전하는 거칠고 위태로운 청춘으로, 자신과 같은 상처를 지닌 하문수(원진아 분)를 만나게 되면서 사랑으로 치유 받고 조금씩 달라지게 되는 인물. 그런 이강두에게 접근하기 위해 이준호는 "자신에게 최대한 고통과 스트레스를 줬다"고 말했다. "붕괴 사고 상처를 감히 헤아릴 수 없기 때문에 단순히 접근하고 싶지 않았다"는 게 이유였다.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피할 수 없었던, 결코 녹록지 않았던 그 과정,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이강두 그 자체로 살았던 이준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준호는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1과 인터뷰에서 "드라마가 끝났는데도 여운이 안 가신다. 처음으로 타이틀롤을 맡아서 연기하다 보니까 그만큼 애정이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라며 "저 역시도 잔잔하게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스며든 느낌"이라는 종영 소감을 털어놨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로 많은 호평을 받았던 만큼, 가장 기억에 남았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이준호가 강두 같았다’는 말이 가장 좋았다"면서 "사실 붕괴 사고 피해를 겪어보신 분들의 상처를 이해해보자는 생각도 감히 못했다. 그건 겪어보지 않고서는 섣불리 다가갈 수 없는 감정이었다. 단순히 접근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강했고 강두라는 인물로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생각해보려 했다. 방에서도 커텐을 치고 지냈고 혼자 남겨진 외로운 느낌을 실감해보려고 노력했다. 배우로서 할 수 있었던 최선은 그렇게 진심을 다해 감정을 만들어가려 노력하는 방법 밖엔 없었다"고 말했다. 이강두 그 자체로 보일 수 있었던 비결 뒤엔 이준호의 숨은 노력이 있었던 셈.

일부러 스스로에게 스트레스를 주며 연기했던 과정이 있었던 만큼, 신체 변화를 실감하고 자신도 놀랐다고 했다. "머리가 정말 많이 빠지고 코털도 흰 코털이 나더라. 트러블도 났다"고 털어놓은 것. 그 덕에 이강두에 보다 수월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 이준호는 "눈물 연기도 진짜 걱정을 많이 했다. 후반부에 시한부 인생 설정이 나와서 걱정이 많았는데 그 인물이 되는 방법 밖에는 없더라"면서 "배우들이 인생에서 가장 슬펐던 일을 떠올리며 연기한다고 하는데 막상 현장에선 그런 방법이 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또 제 눈이 작지 않나. 눈빛으로 멜로를 표현하는 것도 걱정이 됐는데 결국 하문수를 진심으로 좋아하는 방법 밖엔 없다는 걸 다시 실감했다. 자연스럽게 진심을 연기하려 했고 진심을 담긴 연기가 있다면 액션이 크지 않아도 전달되는 감정의 크기가 훨씬 크다는 걸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촬영하며 배우게 됐다. 좋은 반응을 보내주셔서 다행이다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멜로 장인’으로 거듭났다는 호평도 받았다. 이준호는 "생각보다 멜로가 많이 없어서 개인적으로 아쉬웠다"며 "메인이 멜로는 아니라는 걸 알고 있었고 사고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어떻게 살아나가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보여주는 드라마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멜로는 하다 보니까 욕심이 났다"고 웃었다. 기억에 나는 멜로 명장면으로는 이강도와 문수의 등대 입맞춤 장면을 꼽았다. 이에 대해 "그 기억이 너무 좋았고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간질간질하고 오글거리는 말을 평소에 쓰지 않아 쑥스럽지만 막상 방송될 때 TV에 나오는 것을 보면 괜히 좋더라. ‘나 겁나 멋있을 예정이거든’이라는 대사는 연기 당시에 쑥스럽고 미칠 것 같았고 소화를 못하면 중요한 장면을 망칠 수 있을 것 같다는 걱정이 커서 최대한 담백하게 연기하려 했는데 막상 시청자 분들이나 스태프 분들 반응이 좋으니까 욕심이 났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준호는 상대역인 원진아와의 연기 당시에 대해서도 회상했다. 자신이 ‘그냥 사랑하는 사이’ 주연이 됐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상대 배우가 누구인지 궁금했고 어떤 배우와 연기하게 될지 설렘이 컸다고 했다. 그 배우가 원진아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서는 "신인 배우이기 때문에 생각지 못한 호흡이 기대되기도 했고 궁금해서 SNS에 들어가서 어떤 분인지 보기도 했다"며 "저도 배우로서는 신인이기 때문에 함께 시작한다는 마음이었다. 이 배우와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어떤 애정을 갖게 될까 싶었고 더 잘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할멈 역의 나문희와의 호흡에 대해서도 "거장의 기운을 받았다"면서 "상대 배우의 연기를 끌어내신다는 점에서 그 힘을 깨달았다. 선생님께서 ‘넌 연기를 착하게 잘해’라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그 의미가 꾸밈 없이 솔직하게 연기한다는 의미인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그냥 듣는 것만으로도 좋았다"고 돌이켰다.

지난해 초 KBS2 드라마 ‘김과장’의 ‘먹소’ 서율 역으로 연기력을 인정 받은 데 이어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주연배우로 우뚝 서기까지, 이준호는 목표를 하나하나 달성해 가고 있었다. 그는 "’김과장’의 캐릭터와 달라야 한다는 점에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은 마음이 컸고 타이틀롤을 맡은 배우로서 극을 잘 끌어가고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한다 생각했는데 잘 마무리됐기 때문에 목표를 어느 정도 이룬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아이돌로서는 데뷔 10년차가 넘었지만 연기는 이제 막 시작이라면서 "연기는 아직 요령이 없고 배역에 쉽게 빠지고 쉽게 헤어나오는 스킬이 없기 때문에 진정성 있게, 그 사람처럼 살아야 그나마 그 캐릭터에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쉽지 않았던 작품이었다. 그래서 다음 작품으로는 진짜 사랑만을 이야기 하는, 가볍고 위트있는 드라마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차기작에 대한 바람도 내비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