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선정적 ‘리턴’에 경고 건의·’죽사남’ 의견제시 의결

0
201802131730567371.jpg

© News1 SBS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SBS 드라마 ‘리턴’에 대해 경고 및 등급조정 요구 건의,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에 대해서는 ‘의견 제시’로 의결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는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방송심의소위원회 제4차 회의를 갖고 시청자들의 민원이 제기된 프로그램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했다.

먼저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 대해서는 ’15세이상 시청가’ 등급으로 잔인하고 폭력적인 내용과 선정적이고 비윤리적인 내용 등을 여과없이 방송하고 이를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일부 편집하여 재방송한 것에 대해 논의했다.

그 결과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25조(윤리성)제1항, 제26조(생명의 존중)제2항, 제27조(품위 유지)제5호, 제30조(양성평등)제4항, 제36조(폭력묘사)제1항, 제37조(충격·혐오감)제6호, 제44조(수용수준)제2항, ‘방송프로그램의 등급분류 및 표시 등에 관한 규칙’제4조(등급분류기준)제1항을 위반했다고 판단하여 위원 전원합의로 ‘경고 및 등급조정 요구’로 전체회의에 건의하기로 의결했다.

또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는 여성의 신체를 근접 촬영하여 보여주고 이슬람 문화에 대해 왜곡된 장면 등을 방송한 사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30조(양성평등)제3항 및 제31조(문화의 다양성 존중)을 위반했다고 판단하여 위원 전원합의로 ‘의견제시’로 의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