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 크로스컨트리 주혜리, 부상 속에서 완주… 67위로 결선진출 실패

0
201802131912065452.jpg

주혜리가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스프린트 클래식 예선 경기 도중 넘어져 주저앉아 있다. 2018.2.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평창=뉴스1) 임성일 기자 = 크로스컨트리 여자 스프린트 클래식 예선에 참가한 주혜리가 결선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도중 부상을 입어 아쉬운 결과가 나왔으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주혜리는 13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여자 스프린트 클래식 예선에서 4분11초92를 기록했다. 참가 68명 중 67위였다.

이로써 주혜리는 상위 30명에게 주어지는 결선행 티켓을 잡지 못했다.

세계랭킹 순위에 따라 68명 중 65번째 주자로 나선 주혜리는 주행 막바지 내리막 코스에서 넘어지며 부상을 당했다.

표정에서 고통이 느껴졌으나 주혜리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골인 지점을 통과, 자신과의 싸움을 이겨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