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측 “준케이 음주운전 사실, 활동 중지·책임 통감” (전문)

0
201802131938163320.jpg


그룹 2PM 멤버 준케이(본명 김민준) 측이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후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겠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JYP 측은 앞서 시행했던 음주운전 예방 대책을 언급하며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준케이는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와의 재재계약 소식을 전했고, 오는 3월 일본 현지 4개 도시에서 전국투어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다음은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