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민 25점’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꺾고 20승 고지 선점

0
201802132121516559.jpg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13일 우리카드와의 5라운드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 News1

201802132121511290.jpg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13일 흥국생명과의 5라운드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 News1

도로공사는 흥국생명 꺾고 3연승 질주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현대캐피탈이 문성민의 활약에 힘입어 우리카드를 4연패 수렁에 빠트렸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시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0 25-20 20-25 25-19)로 승리했다.

가장 먼저 20승 고지에 오른 현대캐피탈(승점 63·20승9패)은 2위 삼성화재(승점 52·19승10패)와의 격차를 11점 차로 늘렸다. 우리카드(승점 37·11승19패)는 4연패에 빠지며 6위에 머물렀다.

현대캐피탈의 문성민은 25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안드레아스(그리스)도 1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우리카드의 파다르(헝가리)는 28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최홍석이 12득점으로 부진하며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이 1세트 초반부터 활약하며 치고 나갔다. 3-2 상황에서 문성민이 3득점을 더하며 순식간에 8-4 더블스코어를 만들었다. ‘득점 1위’ 파다르는 세트 중반까지 하나의 득점도 만들어내지 못하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리드를 이어간 현대캐피탈은 25-20으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도 현대캐피탈의 기세는 이어졌다. 세트 초반 4-3의 상황에서 문성민과 안드레아스의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6-3으로 달아났다. 세트 중반 파다르가 서서히 살아나며 우리카드가 18-17까지 따라왔으나 문성민이 서브에이스를 포함해 연속 3득점을 기록하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1세트에 이어 2세트도 25-20으로 현대캐피탈이 가져갔다.

우리카드도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2세트 7득점으로 예열한 파다르는 3세트 9득점을 올리며 살아난 모습을 보였다. 현대캐피탈은 파다르의 범실과 문성민의 득점으로 11-13까지 따라붙었지만 이후 연속 실점하며 20-25로 3세트를 내줬다.

우리카드의 흐름은 거기까지였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 초반부터 집중하며 금세 5-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문성민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만 10득점을 추가한 문성민의 활약을 앞세워 점수 차를 유지하며 25-19로 경기를 끝냈다.

앞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1(25-21 18-25 25-10 25-18)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도로공사는 18승7패(승점 53)를 기록하며 2위 IBK기업은행(승점 45·16승8패)과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늘렸다. 흥국생명(승점 21·6승19패)은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도로공사의 박정아와 이바나(세르비아)는 각각 20득점과 18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흥국생명의 크리스티나(벨라루스)는 블로킹 득점 3개 포함 18득점을 올리며 맞섰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