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최민정, 2위로 들어왔지만 실격.. 한국 500m 銀마저 좌절

0
201802132207213720.jpg

201802132158573149.jpg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가운데)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코너를 돌면서 아리아나 폰타나(왼쪽)를 추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132159013271.jpg
한국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의 황대헌, 김도겸, 임효준, 곽윤기(왼쪽부터)가 남자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미소를 지으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20·성남시청)이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을 받으면서 난공불락으로 남아있던 500m 벽을 결국 넘지 못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간발의 차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뒤늦게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지면서 실격 처리됐다.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채지훈이 남자 500m에서 처음 금메달을 차지했던 우리나라는 24년 만에 최민정이 500m ‘금빛 계보’ 잇기에 도전했지만 분루를 마셔야 했다.

한국은 역대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에서 전이경(1998년)과 박승희(2014년)가 따낸 동메달이 최고 성적이었고, 최민정이 여자부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지난 10일 예선 8조 경기에서 42초870의 올림픽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1위를 차지한 최민정은 준준결승에서도 42초996으로 가뿐하게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1위로 결승에 오른 최민정은 ‘강적’ 폰타나와 레이스 막판까지 접전을 펼쳤지만 뜻하지 않은 실격 판정으로 메달 달성에 실패했다. 결승전에서 최민정은 1위로 골인한 아리아나 폰타나를 비롯해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야라 반 케르크호프(네덜란드), 킴 부탱(캐나다)과 함께 경기를 치렀다.

이날 한국 쇼트트랙은 남자 1000m와 5000m 계주 예선도 치렀다. 남자 대표팀은 지난 10일 임효준이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기세가 높은 상태다.

남자 쇼트트랙도 본격 레이스가 시작됐다. 오후 7시26분부터 열린 남자 1000m 예선에서는 임효준(22.한국체대), 황대헌(19.부흥고), 서이라(26.화성시청)가 무난히 예선을 통과해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임효준은 예선 2조에 출전해 1분23초971을 기록하며 1위로 통과하면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스타트에서 4위에 위치했던 임효준은 이내 곧 선두로 나섰고 남은 바퀴는 선두로 달리면서 1위로 들어왔다.

6조였던 서이라는 중국의 한티안위, 네덜란드의 이작 드랏, 이탈리아의 토마소 도티와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다퉜다. 서이라는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한티안위의 실격으로 2위에 올라 준결승에 진출했다. 7조로 나선 황대헌도 1분24초457로 여유 있게 1위로 통과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5000m 계주 준결승에서도 대한민국의 곽윤기(29.고양시청), 김도겸(25.한국체대), 임효준, 황대헌이 출전해 조 1위로 여유 있게 결승에 올랐다. 남자 5000m 계주 결승은 오는 22일 오후 7시 열린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