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500m 새 역사 노리던 최민정 실격 순간은?

0
201802132314584815.jpg

최민정이 1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으로 메달을 놓쳤다. 2018.2.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아웃코스로 부탱 추월하는 장면에서 반칙 지적돼

(강릉=뉴스1) 권혁준 기자 = 마지막 코너를 도는 순간.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였던 최민정(20·성남시청)은 한 단계 더 도약하려 했다. 추월을 시도했고 발을 쭉 내밀어 안간힘을 썼다. 결과는 금도, 은도 아닌 ‘실격’이었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폰타나(42초569)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 판정을 받았다.

아쉬운 승부였다. 최민정은 2017-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500m 랭킹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단거리에도 강했다. 올림픽 단거리에서 단 한 번도 금메달을 차지하지 못했던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숙원을 풀 적임자로 꼽혔다.

최민정은 올림픽에서도 승승장구했다 예선전부터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고, 준준결승에서는 위기가 있었지만 0.027초차로 3위를 따돌리고 준결승에 올랐다. 다시 정신무장을 한 뒤 나선 준결승에서는 또 한 번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준결승에서의 활약 덕에 최민정은 결승에서도 가장 유리한 1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금메달이 한층 더 가까워보였다.

초반 3번째 자리를 점했던 최민정은 3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2위 킴 부탱(캐나다)을 추월하려고 했다. 최민정이 아웃코스로 도는 상황에서 부탱이 밀렸고 이로 인해 속도가 크게 떨어졌다.

이 장면이 최민정의 실격 사유로 적용됐다. 느린 그림으로 봤을 때 최민정이 뒤에서 추월할 때 부탱의 안쪽으로 팔을 넣고 들어서는 장면이 포착됐다.

조해리 SBS 해설위원은 "뒷선수가 아웃코스를 이용해 앞선수를 추월할 때 안쪽선수가 방해를 받으면 무조건 실격이다. 조금 아쉽긴 하지만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안상미 MBC 해설위원 역시 "어제 있었던 팀 미팅에서 바깥에서 추월할 때 부딪힘이 있을 경우 페널티를 과감하게 준다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최민정이 추월할 때 손을 앞으로 짚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페널티를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부탱이 손을 쓰는 장면도 있었다는 점은 다소 논란이 될 전망이다. 최민정의 추월 장면에서 부탱 역시 최민정을 손으로 밀치는 장면이 나왔고, 최민정이 중심을 잃을 뻔한 상황이었다.

조 위원 역시 "최민정에게 실격을 준다면 부탱에게도 동등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왜 그런 판정이 나왔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