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이번엔 한 조에서…황대헌·임효준·서이라 1000m 준준결승서 맞붙어

0
201802140817458739.jpg

임효준과 황대헌./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강릉=뉴스1) 맹선호 기자 = 한국 남자 쇼트트랙 3총사 임효준(22·한국체대), 황대헌(19·부흥고), 서이라(26·화성시청)가 1000m 준준결승에서 모두 한 조에 속했다.

임효준과 황대헌, 서이라는 지난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을 나란히 통과했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각 조 1위로 준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서이라는 3위로 마쳤지만 한티안위(중국)이 반칙으로 실격 당하면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러나 다음 경기에서는 3명 모두 웃을 수 없는 배경이 깔렸다.

17일 오후 열리는 1000m 준준결승 1조에서 이들 3명이 나란히 한 조에 속했다. 임효준과 황대헌, 서이라는 티봇 판코넷(프랑스)과 함께 준결승 진출을 두고 맞붙는다.

판코넷은 시즌 1000m 랭킹 27위로 월드컵 경기에서 뚜렷한 성적을 보이지 못했다. 한국 쇼트트랙 3총사 중 2명이 준결승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랭킹에서는 황대헌이 가장 앞선다. 황대헌은 1, 4차 대회 1000m 준우승으로 전체 랭킹 2위에 올랐다. 1위는 샤오린 류(헝가리).

황대헌이 대회에 임하는 각오도 남다르다. 지난 1500m 결승에서 실격을 당했다. 은메달이 가능해보였지만 마지막 코너에서 삐끗하면서 넘어졌다. 아쉬움이 컸던만큼 1000m에서는 꼭 만회한다는 각오다.

뒤를 잇는 것은 랭킹 6위의 임효준이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는 가장 좋다. 임효준은 1500m에서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을 따냈다. 13일 열린 5000m 계주에서도 마지막 주자로 나서며 한국팀이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는 데 기여했다. 최근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다관왕도 가능하다.

서이라의 1000m 시즌 랭킹은 9위다. 서이라도 이날 예선을 힘겹게 통과한 만큼 최선을 다할 전망이다.

한편 예선 2조에는 랭킹 4위의 사무엘 지라드(캐나다), 3조에는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가 있다. 4조는 우다징(중국)과 샤를 아믈랭(캐나다), 샤오린 류가 포진되어 있어 치열한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열리는 남자 1000m는 준준결승을 시작으로 결승전까지 치러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