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13일 밤, 웃지도 울지도 못했던 손세원 감독

0
201802140924094264.jpg

최민정이 1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으로 메달을 놓쳤다. 2018.2.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201802140924106544.jpg

김민석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성남시청 소속 최민정 실격, 김민석은 동메달

(강릉=뉴스1) 권혁준 기자 = 한국선수단의 지난 13일 밤은 그야말로 ‘다이내믹’했다.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최민정(20)이 새역사를 쓰기 직전 실격 판정에 좌절했고, 큰 기대가 없었던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의 김민석(19)은 ‘깜짝 동메달’을 수확해 모두를 기쁘게 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난감했던 이가 있다. 바로 최민정, 김민석의 소속팀 성남시청의 사령탑 손세원 총감독이다. 최민정은 지난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남시청에 입단해 1년간 손 감독의 지도를 받았다. 김민석은 아직 평촌고 재학중이지만 성남시청 입단이 예정돼 있다.

손 감독은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최민정의 결승 경기를 지켜본 뒤 곧장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으로 이동해 김민석의 감격의 순간을 함께 했다.

그는 "마음이 미묘하네요"라는 말로 입을 뗐다. 그는 "민정이 때문에 정말 아쉬운데, 민석이가 잘해줘서 정말 기쁘다. 그렇다고 너무 기뻐할 수도 없고 마음이 그렇다"고 말했다.

최민정의 아쉬운 순간이 먼저였다. 최민정은 500m 결승에서 마지막 스퍼트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경합을 벌인 끝에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이 결정되면서 눈물을 흘려야 했다.

손 감독은 "판정 상황에 대해서는 말하기는 좀 그렇다. 심판의 고유 권한이 있기 때문에 인정해야한다"면서 "결승전 상황을 떠나서 (최)민정이는 정말 잘했다. 그동안 500m 금메달이 없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의 기대가 컸고, 본인도 정말 간절하게 노력해왔다"며 한숨을 쉬었다.

그래도 후회없는 경기였고 최상의 경기력을 보였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손 감독은 "비록 금메달은 못 땄지만 올림픽 신기록은 최민정이다. 그 기록은 4년 간 남아있을 것"이라면서 "민정이에게도 그 이야기를 했더니 웃더라"고 전했다.

손 감독은 "본인은 정작 담담하더라. 남은 경기가 있으니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가장 부담스러웠던 500m 경기가 끝났으니 오히려 편할 것"이라고 했다.

화제를 돌려 김민석의 이야기를 시작하자 손 감독의 목소리 톤도 한 단계 올라갔다.

손 감독은 "최근 정말 좋아지고 있었기 때문에 메달권에 들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빙속을 좀 아는 분들이라면 (김)민석의 메달을 기대하고 계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피드스케이팅 1500m는 이전까지 아시아선수들에게 가장 허물기 어려운 벽과도 같았다. 하지만 만 19세의 어린 선수가 아시아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손 감독은 "사실 중거리에서 동양인이 메달을 딴 건 정말 대단한 거다. 밴쿠버(2010년)에서 이승훈, 모태범, 이상화가 메달을 딴 것 이상의 대업"이라면서 "아직 어리기 때문에 더 기대를 하셔도 좋다. 4년 뒤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활짝 웃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