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돈꽃’ PD “장혁, 삶의 방식 멋진 남자…최고의 파트너”

0
201802141501214574.jpg

© News1 MBC 제공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MBC 토요드라마 ‘돈꽃’의 김희원 PD가 배우 장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희원 PD는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장혁이라는 배우는 연기를 하는 방식과 삶의 방식이 멋있는 남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기와 삶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좋고 연기 자체도 묵직하게 하시는 분이시다. 이번 ‘돈꽃’에서의 연기도 여성 시청자들에게 어필하기 위한 연기를 전혀 의도하지 않았다. 그분은 삶 자체를 포장하지 않고 진솔하게 대하시는 분이기 때문에 연기도 정직하게 하시는 분"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김PD는 "보통 배우들은 장승조씨가 연기한 장부천과 같은 캐릭터와 경쟁하려 할 수도 있었겠지만 장혁씨는 ‘이 장면은 승조의 장면이고 나는 눌러줘야겠다’는 생각이 정확하셨다. 거짓으로 편법으로 연기하지 않는 점이 장승조씨한테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만약 장혁씨가 그런 배우가 아니었다면 작품도 같이 넘어졌을 것"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김희원 PD와 장혁은 MBC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서도 한 차례 만났고 이후 단막극으로 인연을 이어왔다. 김희원 PD는 타 미니시리즈 공동연출이 계획돼 있었지만 장혁과의 인연으로 메가폰을 잡게 됐다. 이에 대해 김PD는 "이 작품은 장혁씨가 아니었다면 안 했을 것"이라면서 "PD가 믿고 의지할 주인공이 있다는 건 엄청난 차이"라고 애정을 보였다.

또 김PD는 "그래서 저 역시도 책임감이 강해질 수밖에 없었다. 그분 커리어에 주말드라마를 해서 후회하는 일이 생기면 안 되니까 결과물을 부끄럽게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강했다"며 "장혁씨는 정말 최고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 모든 감독님들도 그렇게 말씀하시겠지만 장혁씨는 작품을 해석하는 관점이나 어디서 멈추고 어디서 더 가야 하는지 알고 있다는 건 배우로서 큰 내공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끝으로 김 PD는 "같이 이 작품을 만들어간다는 자체가 큰 기쁨"이라면서 "장혁씨가 저한테 ‘우리 망하면 어떠냐’고 하더라. 그 말이 끝날 때까지 힘이 돼서 버틸 수 있었다. 연출한테 그렇게 얘기해주는 배우들이 몇 분이나 있을까 싶다. 그게 입봉하는 연출에게는 정말 눈물이 나는 얘기다. 장혁이라는 배우의 신뢰와 용기를 믿고 갔다. ‘지금 안 되면 다음에 더 잘 하면 된다’는 말은 정말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돈꽃’은 돈을 지배하고 있다는 착각에 살지만 실은 돈에 먹혀버린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20회에서 20%대 시청률을 돌파했고 마지막회가 23.9%의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 유종의 미를 거두며 호평 속에 종영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