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 “한일전? 우리 경기에만 집중할 뿐”

0
201802151241323297.jpg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팀이 15일 오전 강원도 강릉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세션 2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점수를 획득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2.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강릉=뉴스1) 김도용 기자 = 캐나다를 상대로 기분 좋은 첫 승을 기록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숙명의 한일전을 앞두고 자신들의 플레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이뤄진 컬링 여자 대표팀은 1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세계 1위 캐나다와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1차전에서 8-6으로 이겼다.

경기 후 ‘리드’ 김영미는 "처음 나온 올림픽의 첫 경기에서 집중하려고 했다. 팀원들끼리 집중하고 환경에 적응하려고 노력을 했는데 이겨서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킵을 맡은 김은정은 "캐나다를 상대로 이긴 것보다 첫 경기에서 이긴 것이 자신감으로 이어지게 됐다. 첫 경기에서 아이스 적응과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 분석할 수 있는데 이기면서 보다 쉽게 분석을 할 수 있게 됐다. 경기에 대한 집중도는 계속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자부 단체전에는 총 10개팀이 참가,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는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진행된다. 상위 4개팀이 4강에 진출한다.

김민정 감독은 "7승을 해야 안정적으로 4강에 오를 수 있다. 최소 6승은 해야 한다. 한 경기 한 경기에 집중하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8시5분 같은 장소에서 일본과 2차전을 치른다. 일본은 이미 2승을 챙긴 상태다.

일본전에 대해 김영미는 "(일본에)특별히 악감정이 있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 한 경기 한 경기 모두 이기고 싶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민정 감독은 "많은 분들이 캐나다전, 한일전에 대해 물어보신다. 하지만 팀 내부적으로는 상대에 대해 신경을 쓰지 않고 우리에게 집중하고 있다. 상대보다는 우리가 우선"이라고 전했다.

이날 컬링 센터에는 여전히 많은 관중이 들어차 한국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 넣었다. 김영미는 "많은 국민들 앞에서 경기를 해본 적이 없다. 긴장되고 못하면 어떡하나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잘 됐다. 팬들도 샷을 잘하면 응원을 보내줘서 많은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