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세계 2위’ 잡은 여자 컬링 “윤성빈 金보고 힘을 얻었다”

0
201802161743336308.jpg

여자 컬링 대표팀의 김영미(오른쪽)와 김선영이 16일 스위스를 제압한 뒤 취재진과 이야기 하고 있다. © News1

(강릉=뉴스1) 이재상 기자 = "힘이 많이 됐어요."

‘스켈레톤 황제’로 등극한 윤성빈의 금메달 소식에 여자 컬링 대표팀 선수들도 힘을 냈다.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이뤄진 컬링 여자 대표팀이 세계 2위 스위스를 꺾고 휘파람을 불었다.

한국(세계 8위)은 16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스위스와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3차전에서 7-5로 이겼다.

전날 오전 캐나다에 승리한 뒤 오후에 열린 일본(6위)전에서는 패했던 한국은 대회 2번째 승리(1패)를 수확했다. 특히 세계랭킹 1~2위인 캐나다, 스위스를 잇달아 잡아내며 큰 박수를 받았다.

경기 후 김선영은 "어제 일본과의 경기에서 패했지만 이미 지난 경기였기 때문에 오늘 게임에만 집중하려고 했다"며 "준비했던 것들이 경기에서 잘 나온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캐나다, 스위스를 잡고도 대표팀은 비교적 담담했다.

김영미는 "컬링은 절대 강자도, 약자도 없다"면서 "올림픽이란 큰 무대에서 얼마나 집중하는 지에 따라 결과가 바뀌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 세계랭킹 1위인 캐나다는 3연패로 현재 10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이날 오전 대한민국 선수단에 낭보가 전해졌다. 스켈레톤의 윤성빈이 압도적인 기록으로 한국의 2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선수촌에서 컬링장으로 향하던 선수들도 윤성빈의 경기 장면을 보며 좋은 기운을 얻었다.

김선영은 "전날 캐나다와 경기할 때도 셔틀을 타고 오면서 윤성빈의 1,2차 시기를 봤었다"며 "오늘도 긍정적인 힘을 많이 얻었다. 그것을 보면서 ‘우리도 할 수 있겠다’라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웃었다.

김영미는 "선수단 셔틀을 타고 올 때 다른 국가 선수들도 있는데, 한국 선수가 잘하는 장면이 나오면 아무래도 우리 기가 산다. (금메달 장면을 봐서)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9경기 중 초반 3경기를 잘 마친 선수들은 절대 방심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선영은 "다른 팀 결과보다 과정에 집중하겠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이라고 했다.

김영미는 "일단 7승을 거두면 (4강에)안정권이라고 볼 수 있고, 최소 6승을 해야 PO에 오를 수 있다"면서 "강팀과의 경기가 많이 남았다. 우리 샷에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