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서이라·임효준, ‘집안싸움’서 1-2위로 준결승 진출(종합)

0
201802172010348900.jpg

서이라(왼쪽부터), 임효준, 황대헌이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000m 준준결승 1조 경기에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18.2.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황대헌은 비디오판독 끝 실격 처리

(강릉=뉴스1) 권혁준 기자 = 서이라(26·화성시청)와 임효준(22·한국체대)이 1000m 준준결승의 치열한 집안싸움에서 승리했다. 황대헌(19·부흥고)은 아쉽게 실격 처리됐다.

서이라와 임효준은 17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 1조에서 각각 1,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 13일 예선전을 통과한 이들은 아쉽게도 준준결승에서 한 조에 묶였다. 4명 중 2명만이 준결승에 진출하기 때문에 한 명은 고배를 마셔야 하는 상황이었다.

경기 초반부터 임효준이 페이스를 끌어올리며 선두로 나섰다. 이어 황대헌도 치고 나오면서 둘이 번갈아가면서 선두를 차지했다. 서이라는 마지막에 자리하면서 판세를 지켜봤다.

마지막 바퀴에서 서이라가 스퍼트를 했다. 스피드를 올린 서이라는 마지막 코너에서 아웃코스로 선두로 치고 나가며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 이에 임효준과 황대헌은 2위를 차지하기 위해 안쪽으로 파고들며 발을 뻗었다.

서이라가 1위, 임효준과 황대헌은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다.

판독 결과는 황대헌의 실격이었다. 심판진은 황대헌이 마지막 순간 임효준과의 몸싸움에서 반칙이 일어난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서이라가 1위, 임효준이 2위가 됐고 함께 경기한 티보 포코넷(프랑스)는 3위로 탈락했다.

이어진 2조 경기에서는 사무엘 지라드(캐나다)와 유리 콘포톨라(이탈리아), 3조에서는 세멘 엘리스트라토프(OAR)와 사카즈메 료스케(일본)와 함께 존 헨리 크루거(미국)가 어드밴스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4조에서는 1000m 세계랭킹 1위 류 샤오린 산도르(헝가리)와 찰스 해믈린(캐나다)이 1, 2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남자 1000m 준결승은 잠시 후 오후 8시43분부터 시작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