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트’ 임창정 “최순실 소재? 노골적이지 않으려 노력”

0
201802191229404528.jpg

배우 임창정이 19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감독 신재호)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게이트’는 금고 털러왔다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버린 남다른 스케일의 국민 오프너들이 선보이는 범죄 코미디 영화이다. 2018.2.19./뉴스1

배우 임창정이 최순실을 소재로 한 것에 대해 "이게 최순실 영화로 보이느냐?"라며 "최대한 노골적으로 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임창정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신재호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 영화의 소재에 대해 "최순실의 얘기가 나와서 부담스럽지 않다고 했는데 그게 최순실인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비리로 모은, 우리가 모르는 어떤 거대한 나쁜 비자금이라던지 그런 거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하는데, 그렇게 보여지셨다면 부정하지는 않는데 최대한 어떻게든지, 조금 그게 아닌 노골적으로 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알렸다.

또 "저는 제가 연출한 건 아니니까. 그건 출연 배우들과도 그런 부분에 대해서 상의도 많이 하고 해서 최대한 여러분이 이해할 수 있는, 재밌고 가볍고 유쾌하게 볼 수 있는 지점을 찾으면서 했던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게이트’는 변두리 동네 한 아파트에서 금고털이를 도모하던 이들이 우연히 대한민국을 뒤집을 만한 비밀을 숨긴 금고를 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정려원이 타고난 설계 DNA의 소유자이자 ‘백조’인 소은 역을, 사고로 기억 상실증에 걸린 전직 검사 규철 역을, 정상훈이 야심많은 사채업자 민욱 역을 맡았다.

또 이경영이 소은의 아버지이자 금고털이 기술자 장춘, 이문식이 프로 연기파 도둑 철수, 김도훈이 비밀스러운 훈남 해커 원호 역을 맡았다.

한편 ‘게이트’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