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 양요섭 “어른될수록 언행 조심스러워…책임감 多”

0
201802191551557747.jpg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19일 오후 서울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白’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2.1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이 5년만에 솔로 앨범을 발표, "어른이 될수록 언행에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양요섭은 19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흰물결아트센터에서 두 번째 솔로 미니 앨범 ‘白’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양요섭은 "어른이될수록 내뱉는 말과 행동이 조심스러워졌다. 그만큼 책임감을 느끼게 된 것인데 이런 것들이 음악에도 녹아들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여러 일을 겪으면서 이번 앨범에 여러 고민과 걱정을 담았다. 좋은 앨범을 위한 걱정이 담겼다고 생각하고 많은 분들이 나의 노력의 흔적을 발견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양요섭은 첫 자작곡을 수록했음을 밝히며 "믿을 곳이 멤버들뿐이었다. 특히 멤버 용준형이 자작곡을 많이 만들었기 때문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사실 용준형이 선물해준 곡이 하나 있었는데 내가 독감에 걸리는 바람에 시간이 빠듯해 녹음하지 못했다. 정말 아쉽지만 기회가 된다면 꼭 녹음해서 싣고 싶다"고 덧붙였다.

양요섭은 이날 무대를 꾸민 뒤 "5년 전 ‘카페인’을 발표했을 때보다 훨씬 더 떨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새 앨범에 대해 "나라는 사람을 표현하고 싶었다. 앨범명을 ‘백’으로 한 이유는 흰색의 다른 색을 부드럽게 만들듯 내가 다른 아티스트들과 조화롭게 녹아들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또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 목소리를 더욱 부각시키려 노력했다. 외모에도 신경을 많이 썼지만 내 앨범에 담길 목소리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보컬레슨도 받았다. 듣는 분들이 내가 많이 노력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네가 없는 곳’은 감성을 자극하는 슬픈 멜로디가 어우러지는 미디엄 템포 리듬의 R&B 곡이다. 헤어진 연인에게 자신을 기억해달라는 당부의 메시지를 담았다.

2012년 발매한 솔로 앨범 ‘First Collage’ 이후 약 5년 만에 발매하는 양요섭의 솔로 앨범 ‘白’은 멜로망스 김민석, 리차드 파커스, 윤딴딴 등 다양한 뮤지션들과의 컬레버레이션 작업뿐만 아니라 자작곡까지 담겼다.

양요섭은 윤딴딴과 함께 작업한 것에 대해 "이번 계기로 윤딴딴과 친분을 쌓았다. 그가 만든 곡 ‘마음’은 사랑스럽고 밝은 러브송이다. ‘슈가맨2’에 쇼맨으로 함께 나갔는제 정말 좋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오후 6시 발표.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