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감독 “정신병원 재연…전국 폐가·흉가 다 찾아다녀”

0
201802211138091699.jpg

정범식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곤지암’ 프로젝트 발표회에 참석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정범식 감독이 곤지암 정신병원 공간 재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정 감독은 2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 프로젝트 발표회에서 "해당 공간에 대한 자료들과 영상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실제 공간은 예전에 그렇게 버려진 폐허인데 지금 와서 보면 많이 정리가 된 사진들이 많았다. 공간들을 보면 복도가 있는 상태에서 양쪽에 병실들이 있더라. 영화적으로는 단순하고 밋밋해서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또 정 감독은 "그 공간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사연과 이미지가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해서 로케이션과 구상을 위해 전국 폐가와 흉가들을 다 찾아다녀봤다. 내부는 상상에 의해 채웠는데 촬영 장소는 부산에 있는 해사고라는 폐고였다. 영화적으로 가공하게 되면 그럴 듯하고 무서운 정신병원으로 탈바꿈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리는 체험 공포 영화다. 한국 공포 장르의 수작으로 꼽히는 영화 ‘기담’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범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3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