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감독 “신인배우 기용…현실적인, 날것의 연기 바랐다”

0
201802211145591717.jpg

정범식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곤지암’ 프로젝트 발표회에 참석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정범식 감독이 신인배우들을 기용한 이유를 밝혔다.

정 감독은 2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 프로젝트 발표회에서 "현실감을 줘야 하는데 기성 배우들은 현실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데 방해가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능숙하거나 테크니컬한 장르 연기를 보여주는 건 실제로 현실감이 없다"면서 "오늘날을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느낌을 담을 수 있는 생생하고 날 것 같은 연기를 보여줬으면 했다. 촬영하면서 연기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연극톤의 연기가 아니라 이 순간 벌어지는 상황을 보여주는 연기는 베테랑 배우들도 어렵다. 시작부터 고생하면서 갔더니 연기도 늘고 촬영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리는 체험 공포 영화다. 한국 공포 장르의 수작으로 꼽히는 영화 ‘기담’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범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3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