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위하준 “평소 겁 많아…’기담’ 보고 공포영화 관심↑”

0
201802211158429289.jpg

배우 위하준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곤지암’ 프로젝트 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위하준이 정범식 감독의 ‘기담’ 이후 공포영화를 찾게 됐다고 밝혔다.

위하준은 2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 프로젝트 발표회에서 "생각보다 겁이 많아서 평소 공포영화는 즐겨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곤지암’에 캐스팅되고 ‘기담’을 봤다. 무서운데 너무 슬펐다. 그게 기억에 많이 남았다. 이런 공포영화도 있구나 싶었다. 공포영화에 거부감이 있었지만 그 후로는 호기심이 생겨서 더 찾게 되더라"면서 "현장에서 힘들었던 점은 아까 말했던 혼자 모니터와 싸우는 경험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리는 체험 공포 영화다. 한국 공포 장르의 수작으로 꼽히는 영화 ‘기담’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범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3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