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종합] “CNN 선정 7대 괴담” ‘곤지암’ 역대급 공포체험, 극장가 휩쓸까

0
201802211208475349.jpg

배우 위하준(왼쪽부터), 박지현,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유제윤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곤지암’ 프로젝트 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201802211208483826.jpg

정범식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곤지암’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통상적으로 극장가 비수기로 꼽히는 오는 3월, 한 편의 공포영화가 반전의 흥행을 이룰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영화 ‘기담’으로 한국 공포영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정범식 감독이 신작으로 3월 극장가를 찾아오는 것. 공포 체험의 성지라 꼽히는 곤지암 정신병원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2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에서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 프로젝트 발표회가 열렸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미국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리는 체험 공포 영화다. 앞서 티저 예고편이 공개된 이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기대감을 입증한 바 있다.

정범식 감독은 ‘곤지암’을 통해 지금까지 한국 공포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실험적인 제작 방식과 ‘체험 공포’라는 신선한 콘셉트에 도전하며 자신의 역량을 다시 한번 발휘할 전망이다. 관객들이 영화를 관람하는 것을 뛰어넘어 직접 곤지암 정신병원을 체험하는 듯한 체험 공포를 실현시키기 위해 제작부터 촬영, 미술, 사운드 등 모든 제작 과정을 철저하게 계산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열린 프로젝트 발표회에서는 취재진에게 영화 내용의 일부가 담긴 풋티지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풋티지 영상은 실제 곤지암 정신병원에 와 있는 듯한 체험을 생생하게 선사하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후 정범식 감독을 비롯해 위하준, 박지현,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유제윤 등 배우들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범식 감독은 전작 ‘워킹걸’ 이후 다시 공포영화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금 사실 전 세계적으로 호러 영화가 열풍을 일으키고 있고 국내 팬층도 더 두터워졌다고 생각하는데 관객 분들이 아쉬워하고 실망스러워하는 부분이 국내 호러 영화가 세계 영화 수준으로 못 가고 있다고 하시더라"며 "영화 ‘기담’이 나온지가 올해로 11년째인데 새로운 영화가 한국 장르영화로 나올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정 감독은 "’무서운 이야기’ 제작사 대표님과 만나게 됐다. 지난 2016년도 여름 쯤에 집 앞에서 얘기를 나누다 새로운 호러 영화를 만들어보자 하셔서 끌렸다. 곤지암 정신병원이라는 이런 곳이 있는데 어떠냐고 하셨다"면서 "CNN이 선정했다는 건 그곳에서 뭐가 나온다기 보다 콘텐츠에 대한 사람들의 많은 관심이 반영됐다고 본다. 이번에도 모두가 관심 있어하는 호러 콘텐츠를 재가공, 마치 저런 곳에서 실제로 체험하는 것처럼 영화 속 현실 공간을 통해 체험 공포를 안겨드리면 어떨까 싶었다"고 전했다.

곤지암 내부 공간을 실감나게 재연하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도 설명했다. 정 감독은 "해당 공간에 대한 자료들과 영상들이 많다. 공간들을 보면 복도가 있는 상태에서 양쪽에 병실들이 있더라. 영화적으로는 단순하고 밋밋해서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냈다"며 "그 공간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사연과 이미지가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해서 로케이션과 구상을 위해 전국 폐가와 흉가들을 다 찾아다녀봤다. 내부는 상상에 의해 채웠는데 촬영 장소는 부산에 있는 해사고라는 폐고였다. 영화적으로 가공하게 되면 그럴 듯하고 무서운 정신병원으로 탈바꿈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촬영은 모두 배우들이 했다. 그 이유에 대해 "해외에서 페이크 다큐멘터리 같은 장르가 시도됐었는데 영화 속에서도 극 중 인물들이 카메라 한 두대를 갖고 나온다. 극 중에서 배우들이 찍는 연기를 하는 거다. 저희는 그런 식의 다큐멘터리를 따라가서는 그 이상의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없지 않을까 싶다"면서 "지금 돌이켜보면 정말 무모했고 어떻게 이런 생각을 저질렀을까 생각한다"고 회상했다. 또 "그래서 우리는 배우들이 찍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배우들도 처음엔 몇 장면만 찍겠지 생각하고 다 찍을 거라고 생각을 못했나보더라"고 쉽지 않았던 과정을 돌이켰다.

이어 "페이스캠이라고 해서 얼굴을 찍는 캠과 POV 캠이라고 시점을 보여주는 캠을 달았다. 6명이 한 공간에 들어가면 18대의 카메라가 들어가게 된다"며 "그 공간 안에 들어가면 스태프들이 들어가지 못하고 배우들이 전부 롱테이크로 찍는 것"이라면서 "배우들이 실제로 그 안에서 담아야 되는 장면 촬영도 어렵지만 각도까지 계산해야 하는 POV 캠 사용도 쉽지 않았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비주얼을 볼 수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6명의 주연배우들은 모두 신인이다. 신인배우를 기용한 이유에 대해서는 "현실감을 줘야 하는데 기성 배우들은 현실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데 방해가 된다고 생각했다"며 "능숙하거나 테크니컬한 장르 연기를 보여주는 건 실제로 현실감이 없다"면서 "오늘날을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느낌을 담을 수 있는 생생하고 날 것 같은 연기를 보여줬으면 했다. 촬영하면서 연기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연극톤의 연기가 아니라 이 순간 벌어지는 상황을 보여주는 연기는 베테랑 배우들도 어렵다. 시작부터 고생하면서 갔더니 연기도 늘고 촬영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곤지암’은 호러 장르의 영화이지만 음악이 등장하지 않는다. 이 역시도 기존 호러 영화와 차별점을 두는 부분이다. 정 감독은 "안 그래도 모두가 우려했다. 장르가 호러인데 무언갈 과도한 걸 사용해야 하지 않겠냐는 얘기가 나왔다"면서 "하지만 체험공포가 인위적으로 조작되면 안 될 것 같아서 사운드 작업도 버전을 다양하게 시도해봤다. 현실 사운드를 그대로 쓰면서도 공간이 내는 그 소음을 담았다. 앰비언스(Ambiance) 사운드를 다 설계, 그런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영화적으로 설정된 음악은 단 한장면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곤지암’은 오는 3월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