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또 울었다 심석희 “금메달의 무게 대단해”

0
201802212030370404.jpg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21일 강원도 평창군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 세리머니에서 금메달을 받은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01802212030384566.jpg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 세리머니에서 시상대에 올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평창=뉴스1) 정명의 기자 = 심석희(21·한국체대)가 또 울었다. 메달을 직접 받고 나니 또 한 번 감정이 북받쳐올랐다.

심석희는 21일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메달 수여식에 동료들과 함께 참석했다.

시상대 위에서는 동료들과 일렬로 서서 등을 밀어주는 ‘계주 세리머니’를 펼치는 등 밝은 모습을 보였지만 인터뷰를 하며 다시 눈물을 흘렸다.

지난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계주 결승에서 심석희는 김아랑(23·고양시청), 최민정(20·성남시청), 김예진(19·평촌고)과 함께 금메달을 만들어냈다. 금메달이 확정된 뒤에도 심석희는 눈물을 보였다.

2014년 소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건 심석희다. 4년 만에 다시 시상대에 오른 소감은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대회를 앞두고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기 때문.

심석희는 "4년 전엔 막내였는데, 어느덧 언니가 돼 있다"며 "그 때 언니들이 알려주신 것들이 큰 경험이 됐다. 그걸 후배들에게 최대한 많이 알려주려 했고 후배들이 믿고 따라와줘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심석희는 "금메달의 무게가 대단한 것 같다"며 "개인전이 아닌 단체전에서 다같이 시상대, 그것도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는 것이 값지고 행복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석희의 눈가엔 눈물이 맺혔다.

그동안 마음고생에 대해 심석희는 "그동안 많은 분들이 저를 응원해주신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는데, 그걸 알게 됐다"며 "그 분들에게 고마움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심석희는 유일하게 장갑을 끼고 시상식을 찾았다. 평창 밤의 추운 날씨를 생각하면 탁월한 선택이었다. 선수들의 겉옷도 추위를 견디기엔 얇아 보였다.

심석희는 빙그레 웃으며 "사실 두꺼운 패딩을 같이 입으려고 했는데, 상황이 안돼 지금 입은 옷으로 맞춰 입었다"고 설명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