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한일전’ 앞둔 김민정 감독 “예선 패배가 약이 됐을 것”

0
201802212330221884.jpg

여자 컬링 대표팀 김민정 감독.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7연승으로 조 1위, 4강전서 일본과 맞대결

(강릉=뉴스1) 이재상 기자 = 일본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된 한국의 김민정 여자 컬링 대표팀 감독이 예선전 패배가 큰 도움이 됐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은 21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최종 9차전에서 덴마크를 9-3으로 눌렀다.

7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8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4위를 차지한 일본(5승4패)과 23일 오후 8시5분 4강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한국이 일본을 꺾고 결승에 오를 경우 스웨덴(2위·7승2패)-영국(3위·6승3패)전 승자와 금메달을 다투게 된다.

한국은 예선전에서 유일한 1패를 안겼던 일본을 상대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 15일 치러졌던 일본과의 예선 2차전에서 5-7로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일본에 패한 뒤 이날까지 7연승을 질주하며 절정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김민정 감독은 덴마크전을 마치고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을 만나 "연승을 거두며 예선 1위에 올랐지만 크게 들뜨진 않는다"며 "원래부터 승수를 정했던 것은 아니었다. 매 경기 집중하자고 했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일본과의 맞대결을 반겼다. 상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11승8패로 앞서고 있다.

김민정 감독은 "일본과는 같은 아시아 국가라 정말 많이 경기를 해봤고, 서로의 스타일을 잘 알고 있다"면서 "상대는 히팅을 잘하는 팀이고, 잘 숨겨놓고 붙여놓으면 때리는 것으로 승부를 본다. 그 부분에 있어서 틈을 주지 않아야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많은 관심이 집중될 한일전이라는 중압감을 내려놓고 평정심을 유지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특별히 일본이라고 의식하지는 않으려고 한다. 설욕하려고 하면 잘 안 된다. 예선에서의 패배가 오히려 좋은 약이 됐다고 생각한다. 그 경기 이후에 우리 선수들이 부족한 점을 깨닫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했다.

한편, 김민정 감독은 컬링을 향한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고마움을 나타내면서도, 선수들이 부담을 갖지 않을까 걱정하는 표정이었다. 이날 경기 후에도 김 감독은 양해를 구하며 선수들을 먼저 보내고 취재진 앞에 혼자 섰다.

현재 여자 대표팀 선수들은 주변 반응을 의식하지 않기 위해 대회를 앞두고 핸드폰을 반납, 밖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

김 감독은 "팬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굉장히 감사하지만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면서 "아직 대회가 끝난 것도 아니고 선수들이 흔들리지 않을까 걱정이 되는 부분도 있다. 대회 끝까지 선수들이 부담을 갖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동산을 넘어 왔다면 이제부터는 태산 2개를 넘어야 한다. 매 엔드 매 샷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