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개 발언’ 블록휴이센, 사과문 발표…”장소와 시기 잘못 됐다”

0
201802221823529870.jpg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 얀 블록휴이센 © AFP=News1

(강릉=뉴스1) 맹선호 기자 = ‘개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네덜란드의 얀 블록휴이센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네덜란드 선수단은 22일 오후 블록휴이센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블록휴이센은 "지난 21일 팀추월 기자회견에서 한 내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며 "한국인들과 한국의 문화를 모욕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한국에서 개를 대하는 것에 대한 발언이었는데 해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고 밝혔다.

블록휴이센은 지난 21일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문제는 기자회견장에서 발생했다. 블록휴이센은 스벤 크라머 등과 함께 동메달을 합작한 뒤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자신들을 향한 질문이 없어 기자회견을 일찍 마친 네덜란드 남자 대표팀은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러나 블록휴이센이 느닷없이 "이 나라에서는 개들을 더 잘 대해 주기 바란다(Please treat dogs better in this country)"는 말을 덧붙였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날 오전 예룬 바일 네덜란드 선수단장이 사과하고 블록휴이센에 대한 징계를 약속하기도 했다. 블록휴이센도 자신의 SNS 계정에 간략한 사과글을 게재한 뒤 정식 사과문을 재차 발표했다.

블록휴이센은 "올림픽은 스포츠를 위한 것이지 이런 문제를 위한 장소는 아니다. 개인적으로 나는 동물들의 복지에 대해 관심이 많았지만 이 같은 시기에 개인적인 의견을 밝혀서는 안 됐다. 장소와 시기가 잘못됐다"고 인정했다.

이어 그는 "내 발언으로 이번 대회를 즐기고 있는 분들에게 불쾌함을 안긴 것 같아 죄송하다"며 "한국이 훌륭한 올림픽의 개최해 고맙게 생각한다. 한국인들이 내 사과를 받아들이고 남은 대회를 즐겼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