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본격 제주 미식투어…드디어 만난 친구들(종합)

0
201802222141002961.jpg

MBC every1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각 나라 친구들이 제주 미식투어로 즐거운 시간을 보냇다.

22일 방송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4개국 친구들이 제주 미식투어를 시작했다.

크리스티안은 친구들과 함께 유명한 제주도 갈치를 먹으러 갔다. 지난 여행에서 산낙지에 충격을 받은 멕시코 친구들은 살아있는 것만 아니면 괜찮다고 했고 크리스티안이 주문한 통갈치 구이와 조림이 등장하자 엄청난 크기에 깜짝 놀랐다. 또 감귤 막걸리가 마음에 든 친구들은 너도나도 사가지고 가겠다고 했다.

여권을 놓고오는 바람에 뒤늦게 출발한 다니엘이 제주에 도착했다. 한라산 입구에서 만난 다니엘을 만난 친구들은 "저기로 9시간 동안 그냥 위로 가면 된다. 즐거운 시간 보내라"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한국어 공부를 한 친구 다니엘이 자신의 경험을 말하자 다니엘은 한글이 학문적이로 논리적인 언어라고 설명했다.

다니엘은 친구들과 함께 닭 샤부샤부를 먹으러 갔다. 다니엘은 "너희들과 등산을 하고 닭을 먹는 게 두 번째네"라고 말하며 괴로운 표정으로 "제발 다시 산에 가지 말자"라고 말해 두 친구를 웃게했다. 샤부샤부에 이어서 나온 닭백숙을 페터와 다니엘은 능숙하게 손으로 먹었지만 친구 다니엘은 끝까지 젓가락을 사용해 친구들이 다 먹은 후에야 겨우 고기 맛을 봤다.

이탈리아 친구들은 맥주 양주장 투어에 나섰다. 맥주 회사 근무 경험이 있는 알베르토는 전문적인 질문으로 가이드를 당황하게 했다. 알베르토 뿐만 아니라 애주가 친구들은 서로 맥주에 관한 전문적인 대화를 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맥주 시음을 앞둔 친구를 본 알베르토는 "너희들이 이렇게 즐거워하는 건 처음 본다"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날 방송에서 드디어 4개국 친구들이 서로 만났다. 이탈리아와 멕시코 친구들이, 멕시코와 독일 친구들이 룸메이트가 됐다. 각 나라 친구들은 모두 독일 친구와 같은 방을 쓰는 걸 부담스러워해 웃음을 안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