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한국 女 컬링, 일본 잡고 결승진출…사상 첫 은메달 확보

0
201802232331374091.jpg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은정이 23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준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스톤 방향을 지시하고 있다. 2018.2.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5일 스웨덴과 결승 격돌

(강릉=뉴스1) 권혁준 기자 =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연장 혈투 끝에 일본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확보했다.

김은정(스킵)-김영미(리드)-김선영(세컨드)-김경애(서드)로 이뤄진 한국은 23일 오후 강릉 컬링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컬링 여자 준결승에서 연장 접전을 벌인 끝에 일본을 8-7로 제압했다.

지난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올림픽에 나섰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 전적 8승1패, 최근 8연승의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은메달을 확보했다.

특히 예선에서 유일하게 패배를 당했던 일본을 4강에서 제압하면서 설욕에 성공했다. 한국은 같은 시간 영국을 10-5로 누른 스웨덴과 25일 오전 9시5분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예선전에서 스웨덴을 7-6으로 꺾은 바 있다.

일본은 24일 영국과 동메달결정전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1엔드에서 후공을 잡으면서 유리하게 출발했다. 중반까지 치열한 센터 싸움을 벌이던 한국은 서드 김경애의 더블 테이크아웃샷을 성공시켜 유리한 고지를 점했고, 마지막에 나선 스킵 김은정도 마지막 샷으로 일본의 스톤을 쳐내 대거 3점을 선취했다.

한국은 선공을 잡은 2엔드에서는 일본에게 2점을 내줬다. 중반까지 잘 방어했지만 일본 스킵 후지사와의 샷이 정확했다.

3, 4엔드에서 1점씩을 주고받은 한국은 이어진 5엔드에서는 후공을 잡고 2점을 냈다.

6엔드에서 1점만을 내주면서 잘 방어한 한국은 후공을 잡은 7엔드에서는 2점 이상을 뽑는 것이 여의치 않아지자 블랭크 엔드(양 팀 모두 득점없이 끝나는 엔드)를 유도해 성공했다.

8엔드에서도 후공을 유지한 한국은 일본의 수비 전략에 흔들렸지만 김은정의 마지막 샷으로 1점을 얻는 데 만족했다. 스코어는 7-4가 됐다.

한국은 선공의 9엔드에서 2점을 내줘 7-6으로 쫓긴채 후공으로 마지막 엔드를 맞게 됐다. 한국은 ‘스틸’을 내주지 않기 위해 방어 전략을 폈지만 김경애의 샷미스로 위기를 맞았다.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은 센터에 있던 일본 스톤을 맞혔지만 일본의 스톤보다 우리 스톤이 더 멀리 벗어나면서 1점을 내주게 됐다. 7-7 동점이 되면서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11엔드에서도 한국이 후공을 잡았다. 10엔드의 여파로 몇 차례 실수가 나오면서 위기를 맞았던 한국은 서드 김경애가 더블 테이크아웃을 성공시키면서 상황을 반전시켰다.

해결사는 스킵 김은정이었다. 김은정은 절묘한 샷으로 상대 가드를 피해 센터의 스톤을 밀어내 승기를 잡아왔다.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의 마지막 샷이 다시 한국 스 톤을 밀어냈고, 김은정의 마지막 샷이 남아있었다.

김은정은 또 한 번 상대 가드를 피해 중앙으로 들어가는 절묘한 샷을 성공시켰다. 한국이 1점을 얻으면서 극적인 승리를 확정짓는 순간이었다. 관중석은 열광의 도가니가 됐고, 한국 선수들도 얼싸안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Facebook Comments